[SBS] 미세 플라스틱, 실내공기에서 검출, 국내 첫 실증 결과

국내 최초 실증 연구를 통해 미세 플라스틱이 실내 공기에서 검출되었다. 아파트 1세제곱미터마다 3개, 사무실에는 15개, 그리고 토양과 빗물에도 들어 있었다. 우물쭈물하다 내 이럴 줄 알았지, 라며 버나드 쇼 흉내를 낼 일이 아니라 “우리 함께 이 문제를 해결해보자, 뭐라도 해보자”는 이야기의 물꼬를 트고 싶다.

앞으로는 플라스틱을 먹고 고통 당하는 동물 사진에 인간, 우리 스스로를 놓아도 될 것 같다. 플라스틱을 먹는 불쌍하고 안 된 생명체는 동물인 인간도 마찬가지다. 가장 큰 차이는 1) 인간은 지능과 면역 체계가 잘 발달해 실제 피해나 건강 영향이 천천히 나타난다는 점, 2) 다른 동물과 달리 인간은 이 피해를 일으킨 피해자이자 가해자로서 이 사태의 책임을 질 의무가 있다는 점이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서울과 경기도의 가정집 5곳과 야외에서 공기 중 부유물질을 포집했다. 공기 중 부유물질 시료 29개를 분석한 결과, 시료 모두에서 모두 미세 플라스틱이 검출됐다.

실내에선 1m³를 기준으로 평균 3개의 미세 플라스틱이 검출됐고, 입자 크기는 평균 166마이크로미터로 머리카락 굵기의 3배 정도였다.

<뉴스토리>는 취재진의 자택과 사무실에도 장비를 설치해 미세 플라스틱이 얼마나 검출되는지 알아봤다. 24시간 동안 공기 중 부유물질 측정 장비를 가동한 결과, 거실에서 미세 플라스틱 20개가 나왔다. 실제 공기 중 미세 플라스틱은 검출된 것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사무실 공기에서도 15개의 미세 플라스틱이 검출됐다. 취재진이 직접 채취한 빗물과 토양에서도 미세 플라스틱이 나왔다.

출처 : SBS 뉴스

기사 전체 보기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6319725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자료

[전시] 서울은 미술관: 병뚜껑에서 화분으로!

알맹상점 망원과 서울역 리스테이션에서 모은 병뚜껑은 로우리트콜렉티브, 플라스틱 방앗간으로 전달돼 새로운 물건으로 탄생한다. 이번 달에는 공공미술 ‘서울은 미술관’을 준비하는 국민대 건축대학에 녹색뚜껑을 보냈는데, 글쎄 아래처럼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