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환경부, 공공기관 ‘1회용품 사용 줄이기’ 법제화한다

환경부에 따르면 환경부는 최근 공공기관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실천지침 제정안을 행정예고했다.

앞서 환경부는 2018년부터 중앙부처, 지자체, 공기업, 학교 등 공공기관이 준수해야 하는 ‘공공부문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실천지침’을 마련해 시행해왔다. 이번 행정예고는 권고 수준이었던 실천지침을 법제화하는 것으로, 공공기관이 1회용품 줄이기를 선도적으로 실천해야 한다는 의미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이런 기쁜 소식이!! 아래 내용을 보면서 그저 바람직하도다를 연신 발설하는 나를 발견….

https://www.ajunews.com/view/20210213165906831

  • 공공기관의 청사(공원·고궁 등 소관 시설을 포함) 안에서나 공공기관이 주최하는 회의·행사에서 컵·비닐봉투·플라스틱 응원용품 등의 1회용품과 플라스틱 재질의 병입수·풍선·우산 비닐을 구매·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 청사 안의 매점·식당·커피전문점 등을 운영하는 자와 계약을 체결할 때 1회용품과 플라스틱 포장 제품의 제공을 자제하고 판매를 줄이도록 권고해야 한다.
  •  종이 없는 회의를 활성화하고, 종이 출력이 필요한 경우 단면 인쇄 및 컬러 인쇄를 지양하는 등 자원절약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 공공기관이 설립·운영하는 장례식장에서는 1회용품을 판매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내용이 추가됐다. 공공기관이 소속 직원의 상례를 지원할 때 1회용품을 지원하던 것도 제외한다.
  • 공공기관에 근무하는 경우 다회용 컵, 장바구니, 음수대, 우산 빗물 제거기 등을 활용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회의와 행사에서 음식물을 먹거나 다른 사람에게 제공하는 경우 다회용 용기를 사용하거나 식당을 이용하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 실천지침에 따른 1회용품 감량 노력과 실적은 정부업무평가에 반영해 공공부문의 지속적인 실천을 유도한다는 내용도 있다.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Action

일회용 쓰레기에 불편함을 느낀 곳들이 다회용기 사용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병재사용운동의 ‘한살림’, 다회용기 돌봄도시락을 운영 중인 ‘중구청’, 다회용기 사내도시락 서비스를 운영하는 ‘잇그린’, 용기커피를 운영하는’아름다운커피’ 사례를 통해

자료

[서울시] 서울시 스마트맵에 제로웨이스트 지도 추가!

도시생활지도 테마 앱에 제로 웨이스트가! 두둥!! https://map.seoul.go.kr/smgis2/ 서울시가 1회용품·포장재 사용을 최소화하거나 제품을 소분·리필 판매하며 생활폐기물 줄이기에 앞장서고 있는 카페, 식당, 리필샵, 친환경 생필품점 등 70여개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