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 나무만 없었더라도, 플라스틱 천국이었을텐데

나무만 없었더라도, 플라스틱 천국이었을텐데

인간이 지구에 존재하는 행위에 대한 근본적인 성찰

  • 일시 02월 19일(금) 12:00 ~ 02월 21일(일) 19:00
  • 신청 01월 23일(토) 17:00 ~ 02월 19일(금) 12:00
  • 장소 어반플루토 9호선 선유도역 2번 출구에서 1~2분 거리
  • 비용 무료
  • 카메랄트(대학생 연합 전시기획 동아리)
  • 가: 공예은, 김정하, 김진희, 김채연, 김희선, 박서현, 이예영, 지혜민, 채나경 (9명)
  • 전시구분 : 디자인, 회화, 영상, 설치미술

나무만 없었더라도, 플라스틱 천국이었을텐데

전시기획팀 카메랄트(CAMERART)는 예술을 하고 싶은 대학생들이 모인 연합동아리로 예술가 발굴, 예술의 대중화, 여러 사회문제 인식을 통한 다양한 시각공유를 하고자 합니다. 카메랄트는 매 학기 전시 기획, 전시 홍보, 작품 제작을 자체적으로 진행해 방학 중 전시를 올리는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2021년 2월에 열리는 전시 ‘나무만 없었더라도, 플라스틱 천국이었을텐데’는 카메랄트의 7번째 기획 전시입니다.

우리는 바쁘게 살아가면서 종종 중요하지만 신경 쓰고 싶지 않은 문제들을 모른 척 넘겨버리고 합니다. 지금 이 순간도 고통받고 있는 지구의 환경에 관한 문제도 그 중 하나입니다. 이번 카메랄트의 전시는 우리가 밟고 살아가는 이 땅에 존재하는 다른 생명들과 자연 환경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때로는 가볍게 자신의 일상을 돌아보면서, 때로는 잊고 있었던 무거운 현실을 마주하면서 지구에 살아가는 존재로서 새로운 성찰과 다짐을 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전시를 기획했습니다.

9명이 참여한 개인 작품과 단체 작품이 디자인, 회화, 영상, 설치미술 등의 다양한 모습으로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신청 https://event-us.kr/urbanpluto/event/28400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Action

일회용 쓰레기에 불편함을 느낀 곳들이 다회용기 사용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병재사용운동의 ‘한살림’, 다회용기 돌봄도시락을 운영 중인 ‘중구청’, 다회용기 사내도시락 서비스를 운영하는 ‘잇그린’, 용기커피를 운영하는’아름다운커피’ 사례를 통해

자료

[서울시] 서울시 스마트맵에 제로웨이스트 지도 추가!

도시생활지도 테마 앱에 제로 웨이스트가! 두둥!! https://map.seoul.go.kr/smgis2/ 서울시가 1회용품·포장재 사용을 최소화하거나 제품을 소분·리필 판매하며 생활폐기물 줄이기에 앞장서고 있는 카페, 식당, 리필샵, 친환경 생필품점 등 70여개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