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플라스틱 폐기물의 소각

사용된 플라스틱의 9%정도만이 재활용된다는 통계가 있을만큼, 대부분의 사용 후 플라스틱은 결국 폐기되고마는 형편입니다. 재사용, 재활용 되지 않고 폐기물 처리장으로 가는 플라스틱은 ‘소각’되기 마련입니다. 소각은 당장 눈에 보이는 부피를 줄일 수는 있지만 매우 많은 환경 문제를 야기시킵니다. 이를 정리해 둔 가이아의 팩트 시트를 소개합니다.

기후 오염원인 플라스틱

‘소각’은 난연 플라스틱 폐기물을 처리하는 데에 가장 유해한 방법입니다. “Waste-to-Energy” 전략 및 여타 형태의 소각은 다이옥신, 푸란, 납, 수은, 산성 가스, 입자 물질 등의 독성 물질을 방출합니다. 노동자와 인근의 지역사회 및 저소득층은 독성 물질, 재, 오염된 수자원으로 인한 건강 위험에 가장 많이 노출됩니다.

플라스틱은 기후오염 물질

소각으로 인해 1미터톤의 플라스틱을 태우는 과정에서 (에너지가 회수되는 것을 고려하더라도) 1.4톤의 이산화탄소가 발생합니다. 플라스틱 생산 및 소비가 현재 계획대로 성장한다면 2100년까지 2,870억 톤의 이산화탄소가 발생합니다.

폐기물 수입 금지에 따라 갈림길에 선 미국의 도시들

최근까지 중국은 미국의 폐 플라스틱, 종이 및 기타 재활용품의 약 40%를 받아들이고 있었지만, 금지령을 시행한 후 중단되었습니다. 태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인도 및 인도네시아에서도 유사한 금지 조치가 이루어졌습니다.

미국의 도시들은 플라스틱 폐기물 낭비로 어려움을 겪게 되었습니다. 재활용품은 매립지나 소각로로 향하거나, 갈곳 없는 항구에 쌓이고 있습니다. 플라스틱 수집 시장은 줄어들고 재활용 비용은 상승하고 있습니다.

다행히, 캘리포니아 버클리와 같은 도시는 중국을 대신할 목적지를 찾는 대신 ‘폐기물 제로’로 향하고 있습니다. 이 도시는 테이크아웃 식기 사용을 제한하는 역사적인 조례를 통과시켰습니다.

중국으로 수출되는 전세계 플라스틱 폐기물의 양(2017년 1월-2018년 9월)

소각의 실패

2000년 이후 미국 31개 도시의 고형 폐기물 소각로가 폐쇄되었습니다. 남아있는 소각장은 대부분 수명이 다하였습니다. 미국의 소각장 10개 중 8개는 저소득층 또는 다인종 거주구역에 위치하였습니다. 폐기물 위기에 대한 책임이 가장 적은 사람들이 자신의 건강과 재정에 대해 최고 가격을 지불하고 있습니다.

플라스틱과 소각의 협력관계

석유 화학 및 플라스틱 산업은 소각 기업과 협력하고 있습니다. 플라스틱 폐기물을 새로운 플라스틱으로 바꾸겠다는 약속을 기반으로 더 많은 기술적 접근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산업계는 플라스틱을 일종의 ‘재활용’으로 태우는 위장 작업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플라스틱 연료’ 플랜트는 열을 사용하여 플라스틱을 연료로 만듭니다. 이 과정은 결코 재활용이라 할 수 없습니다. 연소되는 연료는 미국 연방법에 따라 기존의 소각로와 유사하게, 환경 건강 위험을 야기하는 폐기물 소각으로 분류됩니다.

플라스틱을 연료로 만들 경우 발생하는 문제

  • 오염된 화석 연료 생산
  • 독성 물질, 재, 태운 물질, 슬래그, 오염수의 방출
  • 운영 및 유지에 대한 에너지 집약
  • 고비용이 드는 실패
  • 플라스틱 과잉 생산의 정당화

플라스틱 감소를 피하기 위한 동맹

플라스틱 기업과 소각 기업은 함께 입증되지 않은 기술을 촉진하고 규제 과정을 방해하여 플라스틱 연소를 재활용 또는 생산으로 분류합니다. 올해 초(2019년) ASF, Braskem, DSM, ExxonMobil, Henkel, Procter & Gamble, Suez 및 Veolia를 포함한 기업들은 플라스틱 폐기물 방지 (ASPW) 를 중지하기위한 동맹을 결성하고 5년간 10 억 달러를 투자하고 다음 투자에 대해 5억 달러를 활용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플라스틱 폐기물을 연료로 전환하는 모든 접근 방식은 과도한 생산과 소비를 정당화하여 낭비적인 경제를 지속시킵니다. 어떤 형태의 플라스틱이든 연료는 플라스틱 재활용이 아니라 또다른 형태의 화석 연료일 뿐입니다.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