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 해양 플라스틱으로 시계와 섬유를 만들다

해외 뉴스라 좀 아쉽지만 해양 플라스틱을 수거해 다양한 제품으로 만드는 시도가 선보이고 있습니다. 플라스틱 문제가 사회적으로 관심을 받고 해양 폐기물 문제의 심각성이 드러나면서 기업에서도 해양 플라스틱을 수거해 제품화하는 방법을 다각적으로 고민해서 상품화하는 추세입니다.

바다를 위한 시간 Time for Oceans

이미지 출처: 뉴스펭귄

뉴스펭귄에 따르면 해양 플라스틱을 수거해 만든 시계가 곧 유럽에서 판매된다고 합니다. 가격은 현지에서 약 16만원 정도입니다. 시계 테와 줄이 바다에서 수거한 플라스틱으로 구성됩니다.

‘바다를 위한 시간’은 짙은 파랑(deep blue), 해초(seaweed), 산호(coral), 물개(seal) 총 4가지 색상이 있습니다. 10기압 방수(10ATM, 10bar)이며 바다로부터 영감을 얻은 디자인으로 제작됐다고 합니다.

세상 고급진 해양 플라스틱 재활용 섬유

그런가 하면 해양 폐플라스틱를 재활용해 섬유를 만들어내기도 합니다. 영국 섬유디자인 전문회사 ‘카미라패브릭(Camira Fabrics)’은 지중해와 해변에서 수집한 폐플라스틱병으로 원단을 만든 ‘오셔닉(Oceanic)’ 제품군을 출시했습니다.

이미지 출처: 뉴스펭귄

카미라패브릭에 따르면 “2kg(4m)의 직물을 판매할 때 마다 폐플라스틱 1kg가 바다에서 제거된다”면서 “직물 1m는 26개의 플라스틱병과 같다”고 합니다. 한국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동영상

[waste picker] 쓰레기, 그리고 웨이스트 피커

폐지 줍는 사람들, 해외에서는 웨이스트 피커라고 합니다. 이 분들의 비공식 노동의 사회적, 환경적 가치를 인정하자는 운동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관련 내용은 제가 경향신문에 기고한 ‘폐지 수집일의

Action

[미세플라스틱] 합성섬유에 대처하는 대안들

합성섬유는 문제는 아래에 자세히 설명되어 있습니다. 즉, 폴레에스터, 나일론, 아크릴 등 합섬성유 옷을 빨 때마다 미세플라스틱이 나온다는 슬픈 사실을 과학적으로 풀어놓은 것이죠.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