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Close this search box.

[한국일보] 10만 명이 쓰레기 190만 개 뒤졌다… “코카콜라, 플라스틱 오염 주범”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4042513280000390?did=NA

플라스틱 포장재를 사용한 기업이 성장함에 따라, 플라스틱 쓰레기의 발생량도 늘어납니다.

전 세계 56개 기업에서 배출하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양이 전체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다고 합니다.

플라스틱 생산량 1%가 증가하면 전 세계 플라스틱 오염도 같은 비율인 1% 증가한다고 해요.

어찌보면 당연한 이치겠죠. 만들어 낸 만큼 쓰레기가 되는 거니까요. 🥲

코카콜라는 어김없이 1위 자리를 지켰는데요(?) 전체 플라스틱 쓰레기 중 11%를 차지하며 2위인 펩시 콜라(5%)보다 6% 앞선 비율로 플라스틱 오염 빌런으로서 선두에 섰습니다. 😱 (페트병 콜라 말고, 재사용 유리병 콜라 내놔~~~!)

연합뉴스

기업별로는 코카콜라가 전체의 11%로 플라스틱 배출량이 가장 많았다. 펩시콜라(5%)와 네슬레(3%), 다농(3%) 등 다른 글로벌 식음료 회사가 그 뒤를 이었다. 세계 담배 1위 기업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의 모회사 알트리아(2%)도 5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상위 5개 기업이 전체 플라스틱 배출량의 4분의 1가량을 차지하고 있었던 셈이다.

연구진은 플라스틱 생산량이 1% 증가할 때마다 전 세계 플라스틱 오염도 같은 비율(1%)로 증가한다고 주장했다. 전 세계 연간 플라스틱 생산량은 4억 톤에 달한다. 플라스틱은 처치 곤란 상태로 강과 바다로 버려지는데, 해양 생태계를 위협하는 건 물론 인간에게도 유해하다.

기업에 플라스틱 오염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게 연구진의 주장이다. “(플라스틱) 생산이 곧 오염”이기 때문이다. (…) 영국 가디언은 “2000년 이후 플라스틱 생산량은 두 배 증가한 반면, 플라스틱 재활용 비율은 9%에 불과하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고 보도했다.

원문 보고서 : https://www.science.org/doi/10.1126/sciadv.adj8275

구독하기
알림 받기

0 Comments
Inline Feedbacks
댓글 모두보기

다른 볼거리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