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장재] ‘홈런볼’ 낙하실험, 플라스틱 트레이 없으면 부서질까

한국일보의 신박한 실험. 트레이에 든 5개 과자를 실험해보았다. 엄마손 파이 뺴고는 극한 체험처럼 떨어뜨려도 별로 부스러지지 않았다고 한다. 먹는 데 지장 없다! 그렇다면 이 트레이는 부피가 커보이게 하고 소비자 가격을 높이고 쓰레기는 막 생산하는 제조업체의 저주일까. 소비자 가격에 트레이 생산 단가도 포함되어 있을 테다. 난 그저 트레이 없는 홈런볼을 먹고 싶다!!

홈런볼…. 안 그래도 맛있는데 에어프라이기에 돌려 먹으며 겉바싹 속촉촉이라고 판매 난리부렀어. 티라미슈에 밀크에 오리지날 외에 맛도 여러가지로 진화했다. 플라스틱 트레이도 그만큼 많이 나온다는 뜻. ㅠㅜㅠㅜ 트레이 뺴고 홈런볼 한 2개 정도 더 넣어주시면 안 될까요?

개 제품, 플라스틱 트레이 빼고 낙하 실험 해봤다
카스타드 등 3개 제품 트레이 없어도 전혀 파손 안돼

[쓰레기를 사지 않을 권리]<3>플라스틱 트레이

편집자주
기후위기와 쓰레기산에 신음하면서도 왜 우리 사회는 쓸모없는 플라스틱 덩어리를 생산하도록 내버려 두는 걸까요. ‘제로웨이스트 실험실’은 그 동안 주로 소비자들에게 전가해온 재활용 문제를 생산자 및 정부의 책임 관점에서 접근했습니다.

한국일보 기사 보기

https://v.kakao.com/v/20210203043039393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Action

일회용 쓰레기에 불편함을 느낀 곳들이 다회용기 사용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병재사용운동의 ‘한살림’, 다회용기 돌봄도시락을 운영 중인 ‘중구청’, 다회용기 사내도시락 서비스를 운영하는 ‘잇그린’, 용기커피를 운영하는’아름다운커피’ 사례를 통해

자료

[서울시] 서울시 스마트맵에 제로웨이스트 지도 추가!

도시생활지도 테마 앱에 제로 웨이스트가! 두둥!! https://map.seoul.go.kr/smgis2/ 서울시가 1회용품·포장재 사용을 최소화하거나 제품을 소분·리필 판매하며 생활폐기물 줄이기에 앞장서고 있는 카페, 식당, 리필샵, 친환경 생필품점 등 70여개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