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생활] 포장을 거절할 권리

‘피프리미’의 금자가 경향신문 녹색세상에 무포장을 요구하는 글을 기고했습니다. 공유합니다.

그래서 ‘쓰레기 덕후’들이 모였다. 약 20일간 40여명의 쓰레기 덕후들이 서울에서 제주까지, 대형마트부터 전통시장까지 총 64곳에서 농축수산물의 포장 여부를 조사했다.

조사대상은 쌀, 양파, 당근, 파, 돼지고기, 고등어 등 보편적인 식재료 40품목, 총 2560개 제품이다. 조사 결과 무포장 제품이 포장된 제품보다 많은 경우는 17.5%로 감자, 당근, 무, 시금치, 고구마, 오렌지, 바나나뿐이었다.

대다수 품목인 82.5%에서 포장된 제품이 더 많았다. 과일 중에서는 오로지 외국산 품목에서만 무포장이 더 많았다. 조사자는 “외국산을 사야 제로 웨이스트 할 수 있는 아이러니”라고 통탄했다.

무포장 제품이 가장 많은 유형은 전통시장, 체인화된 슈퍼마켓, 대형마트, 기업형 SSM, 유기농 매장 순이었다. 전통시장은 무포장 품목이 86%로 가장 많았으나, 가게별로 천차만별이라 실제 포장재 없이 구입하려면 상품별로 다른 가게들을 찾아 헤매야 한다.

역설적으로 유기농 매장에서 포장제품 비율이 가장 높았다. 건강한 먹을거리와 쓰레기 문제가 상충하다니! 유기농 직거래를 선택하려니 플라스틱 포장재가 나오고, 플라스틱 통을 거절하려니 중국산 콩으로 만든 두부를 사야 산다.

전체 칼럼 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_id=202003192045005#csidx42f017421f6e6c6b0ad56998ea5260f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동영상

[waste picker] 쓰레기, 그리고 웨이스트 피커

폐지 줍는 사람들, 해외에서는 웨이스트 피커라고 합니다. 이 분들의 비공식 노동의 사회적, 환경적 가치를 인정하자는 운동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관련 내용은 제가 경향신문에 기고한 ‘폐지 수집일의

Action

[미세플라스틱] 합성섬유에 대처하는 대안들

합성섬유는 문제는 아래에 자세히 설명되어 있습니다. 즉, 폴레에스터, 나일론, 아크릴 등 합섬성유 옷을 빨 때마다 미세플라스틱이 나온다는 슬픈 사실을 과학적으로 풀어놓은 것이죠.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