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종이에선 힘 못 쓰는 코로나, 플라스틱 만나면 펄펄 나는 이유

해외 연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플라스틱 표면에서 가장 오래 살아남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종이 표면에서는 3시간을 살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플라스틱 표면에서는 일주일까지 살아 남았다고 합니다. 일회용 플라스틱으로 방역하지만 알고 보니 플라스틱이 바이러스에 가장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네요.

2020.12.10 중앙일보 기사 by 강찬수 기자

플라스틱 위에선 일주일까지 살지만

종이 표면에서는 3시간 만에 사라져

바이러스 외막 양쪽 수분 균형 필요

프랑스 툴루즈대학 수의학과 드니어 코르페 명예교수는 지난 4일 ‘의학적 가설(Medical Hypotheses)’ 저널에 기고한 논문에서 “다공성 표면에서는 바이러스가 쉽게 말라 오래 버티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는 가설을 제시했다.

이와 달리 폴리프로필렌이나 플라스틱, 유리 등과 같이 수분이 흡수되지 않는 방수 표면에서는 물방울이 남아있어 바이러스를 건조로부터 보호한다는 것이다.

관련하여 코로나 바이러스와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에 대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이야기하는 칼럼을 공유드립니다.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뉴스

[변화] 생산자책임재활용 품목 확대, 기업이 책임지는 품목 17개 추가

높아지는 쓰레기에 대한 사회적 여론에 힘입어(?) 환경부는 기업이 생산한 제품의 일부를 의무적으로 재활용하게 하는 생산자책임재활용(EPR) 품목을 확대한다. 생산자책임재활용 제도란? 제품·포장재의 생산자(제조·수입업체)에게 제품·포장재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회수·재활용할

동영상

[화장품 어택] 기업의 큰 한걸음 ‘손에 손잡고’

울상방송의 지구수다에서 화장품 어택을 방송해주셨습니다. 2020년 화장품 어택의 내용이 한큐에 갈무리되어 소개되었습니다. 지구수다의 조민조 피디님 감사드려요! 지구수다 팀은 제로 웨이스트 팝업숍은 물로 자원순환 거점공간 역할을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