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Close this search box.

[케미칼뉴스] 플라스틱 도마, 식품과 함께 먹는 미세 플라스틱 공급원?

<환경호르몬의 습격 >이라는 다큐를 보고 많은 사람들이 플라스틱 반찬통을 스텐이나 유리로 바꿨는데요. 이제 미세플라스틱 섭취를 줄이기 위해 플라스틱 도마를 교체해야겠습니다. 플라스틱 도마를 사용할 때 미세플라스틱이 떨어져 나오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플라스틱 도마, 식품과 함께 먹는 미세 플라스틱 공급원?

  • 지난달 미국화학학회(ACS) 간행물 ‘생태독성학 및 공중보건’에 게시된 연구
  • 1인당 연간 폴리에틸렌 도마에서 7.4–50.7g, 폴리프로필렌 도마에서 49.5g의 미세 플라스틱 노출 추정
  • 한 사람이 연간 1450만~7190만 개의 폴리에틸렌 미세 플라스틱에 노출 가능 추정

플라스틱 도마는 물기를 흡수하지 않아 세균에 강하고 냄새도 잘 배지 않아 위생적이라는 장점이 있어 주부들에게 인기가 있는 편이다. 보통 폴리에틸렌(polyethylene, PE)이나 폴리프로필렌(polypropylene, PP) 수지 등을 소재로 한다. …

식품을 칼로 자르기가 진행됨에 따라 자르는 스타일이 미세 플라스틱 방출에 미치는 영향이 분명해졌다고 했다. 폴리프로필렌 도마에서 방출되는 미세 플라스틱의 양과 개수는 폴리에틸렌보다 각각 5~60%와 14~71% 더 많았다.

연구팀은 폴리에틸렌 도마에서 자르는 것은 야채 없이 자르는 것보다 야채와 함께 있는 미세 플라스틱의 더 많은 배출과 관련이 있다고 말한다.

기사 읽기

http://www.chemical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5876

구독하기
알림 받기

0 Comments
Inline Feedbacks
댓글 모두보기

다른 볼거리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