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동] 노동절을 맞아 청소 노동자를 위해 행동합시다

2020년 노동절입니다. 노동자를 위한 날입니다.  

늘 들려온 소식이지만, 그래서 늘 들리지 않았던 청소 노동자의 뉴스를 전합니다.

청소 노동자의 사고와 사망 소식은, 언제나 끊임없이 들려왔습니다.

하지만 ‘서울대 청소노동자 사망’ 뉴스를 제외하고 크게 이슈가 된 적은 없습니다. 서울대 청소노동자 사망 뉴스는 국내 최고의 대학과 열악한 노동 현실의 비극적 낙차 때문에 화자가 되었을 뿐, 현실은 그대로입니다.

여전히 누군가는 쉽게 버리고 다른 누군가는 그 일에 치여 죽습니다. 

공공부분 노동 중 가장 위험한 업종, 청소노동

“폐기물을 수거하고 운반, 처분하는 환경미화 청소노동은 공공부문 노동 가운데 가장 위험한 업종이다.

지난 3년간 1,948명이 다쳤다. 1,000명 중 20명이 다치는 셈이다. 예측불가한 환경 속에 위험을 감수하고 일해야하는 임업(1000명 중 18~19명), 어업(1000명중 10~11명)보다 오히려 높은 수준이다.

청소노동자 1명이 이 폐기물을 감당하기 위해선 하루 평균 1.29t의 폐기물을 수거해야 한다. 805.76 가구에서 쏟아내는 폐기물을 매일 혼자서 처리하는 셈이다. 이 업무를 일반적인 업무시간(9시간) 안에 마무리 하기 위해선 가혹한 조건이 따른다.

수거와 상차 두 단계를 모두 마치기 위해선 한숨도 쉬지 않고 1분에 5kg 가량의 폐기물을 꾸준히 실어 올려야 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청소노동자들이 단 1초라도 아끼기 위해 안전한 좌석대신 위태로운 발판에 올라타는 이유다.

마포구에서 일하는 청소노동자의 경우, 혼자서 하루 3톤이 넘는 폐기물을 처리하고 1805세대를 돌아야한다. 5분에 쌀 한 가마니(80kg) 무게에 이르는 폐기물을 쉼없이 들어올려야 정해진 업무시간에 일을 마칠 수 있다.”

뉴스타파 기사 중 인용

뉴스타파 기사 ‘살인노동도시의 유령들’

https://newstapa.org/article/yD3Dq 

우리가 할 수 있는 행동을 합니다

  • 종량제 쓰레기 봉투 혹은 분리배출 수거통에 대문짝만하게 감사 문구 써서 내놓기
  • 자신이 사는 지자체(예: 부산광역시, 마포구청 등)에 관련 정책 요청하는 민원 남기기

정책 예시 

1) 쓰레기 배출 무게 상한선 제한: 100리터 종량제 쓰레기 봉투X

광주광역시가 처음으로 100리터 종량제 쓰레기 봉투를 금지한 사례가 있고 성남, 전주시 등에서 논의되고 있습니다. 100리터 종량제 봉투가 쌀 한가마니보다 무거울 때가 있어 청소 노동자들 허리가 나갈 지경이라고 합니다.

관련 기사 http://mn.kbs.co.kr/news/view.do?ncd=4315985 

“노동자 산재 원인 ‘100리터 종량제 봉투’ 폐지” 전주시의회 허옥희 의원은 청소 노동자의 산업 재해를 막기 위해 백 리터짜리 대형 종량제 봉투의 폐지를 제안했습니다. 허 의원은 백 리터 봉투에 담긴 쓰레기 무게가 30에서 40킬로그램에 달해 …

2) 청소노동 야간노동 대신 주간노동으로 전환 

누군가 이탈리아 제로웨이스트 마을 탐방에서 뭐가 가장 인상적이었냐고 묻는 질문에, 아침 8시 출근 시간대에 돌아다니는 청소차라고 답한 적이 있습니다.

한국의 청소노동자 야간 근무는 60%가 넘습니다. 야간노동에 따른 건강문제, 안전사고 등을 생각해 주간업무 전환이 가능한 곳에서는 주간업무로 전환되어야 하지 않을까요. 

환경부 지침이 발표되었으나, 어디까지나 권장사항이라 지자체 별 정책에 따라 다릅니다. 이미 수없이 많은 청소노동자가 사망하고 다쳤습니다. 하지만 주간노동 전환시 청소 노동자 현 임금 수준 유지와 노동인력 확보가 필요합니다.

관련 기사 http://futurechosun.com/archives/43837 

환경미화원 안전사고 논란에도 야간근무 여전… “저녁이 있는 삶 필요”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