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 홈메이드 천연 슬라임 놀이

개학이나 개원이 미뤄지면서 어린이들이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났습니다. 휴대폰이나 텔레비전만 보는 시간이 안타깝고 걱정된다면, 아이와 함께 손으로 만들고 노는 시간을 가지면 어떨까요.

반짝이는 합성 슬라임은 보존제 붕산 보존제 문제 등으로 몇 번 이슈가 된 적 있고, 합성수지 소재에 미세플라스틱 반짝이가 들어있을 경우 환경에 오래오래 남아 영향을 미칩니다.

하지만 만지는 촉감이 즐겁고 만드는 재미가 있으니 어린이들은 슬라임 놀이를 넘나 좋아합니다. (저도 샴푸바 만들 때 조물락 거리며 즐거워해요. ㅎㅎ) 그리고 전자기기보다 손을 이용해 손놀이를 하는 것이 어린이들 발달에 더 좋을 거 같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유해물질 위험이 적고 자연물을 활용한 친환경 슬라임을 집에서 만들어볼까요? 간단하고 돈도 많이 들지 않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물풀로 만들기

  • 준비물: 무독성 물풀 10그램, 따뜻한 물 10그램, 베이킹소다 0.5그램, 리뉴 0.5그램
  • 물풀에 베이킹소다를 물에 녹인 액체를 넣은 다음 리뉴를 섞어 저어준다.
  • 리뉴가 들어갈수록 단단해진다.
  • 주의: 리뉴에는 붕사가 들어있다.

샴푸로 만들기 (‘맘앤톡’ 레시피 차용)

  • 준비물: 친환경 샴푸, 소금
  • 큰 그룻에 샴푸를 붓고 새끼 손톱 만큼의 소금을 조금씩 넣어 섞어준다.
  • 기포가 생기지 않도록 천천히 저어주면서 조금씩 뭉친다.
  • 기포가 빠지도록 실온에 반나절 정도 두었다가 냉장고에 2시간 정도 보관해 굳힌다.

알로에 이용

  • 알로에의 껍질을 까서 안에 든 투명하고 끈끈한 점액질을 모아 슬라임처럼 가지고 논다.
  • 알로에는 집에서 키우기 쉽고 새끼도 많이 낳는 기특한 식물이다. 이 기회에 알로에를 입양해 키워보자. (새끼를 너무 많아 낳아 가끔 주변에 분양해도 베란다에 알로에 화분이 5개가 넘게 있다. 또 새끼를 낳았다!)

홈메이드 플레이도우 만들기

  • 소금 1/4컵
  • 주석산 (크림 오브 타르타르) 2 티스푼(페트병 뚜껑 분량)
  • 물 1컵
  • 식물성오일 1 테이블 스푼 (페트병 뚜껑 분량X3회)
  • 식용색소 빨강, 노랑, 파랑

밀가루를 제외하고 나머지 재료를 섞어 약한 불에 끓인다. 가루가 다 녹으면 밀가루를 체로 쳐서 덩어리 지지 않게 곱게 넣고 10분간 치대서 반죽을 만든다. 식힌 반죽을 몇 등분으로 나눠 공처럼 만들고 겉면에 밀가루를 발라 끈적이지 않게 해준다. 식용색소를 첨가해 색을 낸다.

레시피 참고: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togijang_2&logNo=60198965246&proxyReferer=https%3A%2F%2Fwww.google.com%2F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동영상

[waste picker] 쓰레기, 그리고 웨이스트 피커

폐지 줍는 사람들, 해외에서는 웨이스트 피커라고 합니다. 이 분들의 비공식 노동의 사회적, 환경적 가치를 인정하자는 운동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관련 내용은 제가 경향신문에 기고한 ‘폐지 수집일의

Action

[미세플라스틱] 합성섬유에 대처하는 대안들

합성섬유는 문제는 아래에 자세히 설명되어 있습니다. 즉, 폴레에스터, 나일론, 아크릴 등 합섬성유 옷을 빨 때마다 미세플라스틱이 나온다는 슬픈 사실을 과학적으로 풀어놓은 것이죠.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