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웨이스트] 독일 프라이부르크 시의 제로 웨이스트 숍

제로 웨이스트에 관심이 많아서 어딜 놀러가면 여기는 벌크 샵이 있나, 전통시장은 포장을 얼마나 까서 파나, 제로 웨이스트 숍이 시내에 있는지 살펴보고는 합니다.

2019년 운 좋게도 울산방송ubc와 함께 독일의 환경수도 프라이부르크에 다녀오면서 제로 웨이스트 샵에 들렀습니다. 제가 그동안 봐온 그 어떤 제로 웨이스트 숍보다도 크고 다양한 품목을 갖춘 최고의 포장재 없는 가게였습니다. 이 숍을 통째로 들어다 우리 동네에 옮겨놓고 싶다고 생각했으니까요.

인구 30만 명이 사는 경상도 양산 정도 규모의 도시에 이토록 큰 제로 웨이스트 숍이 있다는 사실, 그리고 하루 이용객이 500명 정도 되기에 유통기한이 짧은 먹거리와 농산물도 취급하한다는 말이 그렇게 부러울 수가 없었습니다.

태국 방콕의 제로 웨이스트 숍

나라마다, 도시마다 제로 웨이스트 숍의 특징이 반영됩니다. 태국 방콕의 제로 웨이스트 숍 ‘베터문’은 은 카페와 제로 웨이스트 게스트하우스까지 5층 건물을 통째로 운영하고 있었습니다. 관광국가인 만큼 현지인도 많았으나 여행지에서 이색 샵을 찾는 관광객도 많았습니다.

(Thailand) ZW 제로웨이스트_ Better Moon X Refill station
베터문 동영상

베터문 & 리필스테이션 이야기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ss_pg.aspx?CNTN_CD=A0002511409

이태리의 제로 웨이스트 숍

이태리 대도시의 제로 웨이스트 숍 브랜드 ‘네고치오 레제로’는 밀라노에서 들렀어요. 생활용품도 많았지만 화장품 재료를 벌크로 파는 것이 인상적이었습니다. DIY 할 수 있는 화장품 재료들을 무게별로 팔고 있었고, 직원이 직접 소분해주는 제로 웨이스트 컨시어지 서비스 같았달까요. 그리고 와인을 리필해 갈 수 있는 술 코너가 눈에 띄었습니다.

화장품 리필샵 DIY
화장품 리필샵 DIY
와인 소분샵 🙂

독일의 제로 웨이스트 숍 탐방

그럼 최대 규모와 최대 품목을 자랑한 프라이부르크의 제로 웨이스트 숍을 살펴볼까요?

제로 웨이스트 숍에 들어간 식구를 기다리는 댕댕이
미세섬유(미세플라스틱)을 막는 세탁망
스댕 아이스크림 통
비건(채식주의자)에게 결핍되기 쉬운 비타민12 소분 판매
비닐봉지에 포장되지 않은 휴지 낱개 판매
유리병에 든 생수 판매
유리병 마개로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종류의 마개들
각종 세제와 벌크 제품, 생활용품
각종 세제 리필(소분) 판매

독일 제로 웨이스트 숍은 이렇게 운영됩니다

https://www.instagram.com/p/B-HK7efprf0/?utm_source=ig_web_copy_link

절구와 저울이 있는 제로 웨이스트 숍 풍경
쓰레기 없는 알맹만 있는 티라이트 양초
곡물과 원두를 자기가 원하는 대로 바로 도정해주는 시스템
틴트 통과 유리병, 종이 상자에 든 화장품
유리병에 든 바디밤
다양한 식초류를 소분 판매
다양한 식초류를 소분 판매
꿀과 잼류, 시럽류 소분판매
허브와 고수 및 치즈 판매
각종 파스타 및 면류 판매
다양한 비누류
비건 초콜렛 소분샵

국내에도 이런 제로 웨이스트 숍이 생기기를 기대합니다.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