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웨이스트] 독일 프라이부르크 시의 제로 웨이스트 숍

제로 웨이스트에 관심이 많아서 어딜 놀러가면 여기는 벌크 샵이 있나, 전통시장은 포장을 얼마나 까서 파나, 제로 웨이스트 숍이 시내에 있는지 살펴보고는 합니다.

2019년 운 좋게도 울산방송ubc와 함께 독일의 환경수도 프라이부르크에 다녀오면서 제로 웨이스트 샵에 들렀습니다. 제가 그동안 봐온 그 어떤 제로 웨이스트 숍보다도 크고 다양한 품목을 갖춘 최고의 포장재 없는 가게였습니다. 이 숍을 통째로 들어다 우리 동네에 옮겨놓고 싶다고 생각했으니까요.

인구 30만 명이 사는 경상도 양산 정도 규모의 도시에 이토록 큰 제로 웨이스트 숍이 있다는 사실, 그리고 하루 이용객이 500명 정도 되기에 유통기한이 짧은 먹거리와 농산물도 취급하한다는 말이 그렇게 부러울 수가 없었습니다.

태국 방콕의 제로 웨이스트 숍

나라마다, 도시마다 제로 웨이스트 숍의 특징이 반영됩니다. 태국 방콕의 제로 웨이스트 숍 ‘베터문’은 은 카페와 제로 웨이스트 게스트하우스까지 5층 건물을 통째로 운영하고 있었습니다. 관광국가인 만큼 현지인도 많았으나 여행지에서 이색 샵을 찾는 관광객도 많았습니다.

(Thailand) ZW 제로웨이스트_ Better Moon X Refill station
베터문 동영상

베터문 & 리필스테이션 이야기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ss_pg.aspx?CNTN_CD=A0002511409

이태리의 제로 웨이스트 숍

이태리 대도시의 제로 웨이스트 숍 브랜드 ‘네고치오 레제로’는 밀라노에서 들렀어요. 생활용품도 많았지만 화장품 재료를 벌크로 파는 것이 인상적이었습니다. DIY 할 수 있는 화장품 재료들을 무게별로 팔고 있었고, 직원이 직접 소분해주는 제로 웨이스트 컨시어지 서비스 같았달까요. 그리고 와인을 리필해 갈 수 있는 술 코너가 눈에 띄었습니다.

화장품 리필샵 DIY
화장품 리필샵 DIY
와인 소분샵 🙂

독일의 제로 웨이스트 숍 탐방

그럼 최대 규모와 최대 품목을 자랑한 프라이부르크의 제로 웨이스트 숍을 살펴볼까요?

제로 웨이스트 숍에 들어간 식구를 기다리는 댕댕이
미세섬유(미세플라스틱)을 막는 세탁망
스댕 아이스크림 통
비건(채식주의자)에게 결핍되기 쉬운 비타민12 소분 판매
비닐봉지에 포장되지 않은 휴지 낱개 판매
유리병에 든 생수 판매
유리병 마개로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종류의 마개들
각종 세제와 벌크 제품, 생활용품
각종 세제 리필(소분) 판매

독일 제로 웨이스트 숍은 이렇게 운영됩니다

https://www.instagram.com/p/B-HK7efprf0/?utm_source=ig_web_copy_link

절구와 저울이 있는 제로 웨이스트 숍 풍경
쓰레기 없는 알맹만 있는 티라이트 양초
곡물과 원두를 자기가 원하는 대로 바로 도정해주는 시스템
틴트 통과 유리병, 종이 상자에 든 화장품
유리병에 든 바디밤
다양한 식초류를 소분 판매
다양한 식초류를 소분 판매
꿀과 잼류, 시럽류 소분판매
허브와 고수 및 치즈 판매
각종 파스타 및 면류 판매
다양한 비누류
비건 초콜렛 소분샵

국내에도 이런 제로 웨이스트 숍이 생기기를 기대합니다.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뉴스

[재활용] 아이쿱생협에서 종이팩, 테트라팩 수거

종이팩과 살균팩(테트라팩)은 종이다? 규모가 큰 아파트에서는 종이와 종이팩을 따로 수거하지만, 소규모 아파트나 단독주택, 다세대 빌라 등에서는 종이팩을 종이와 함께 수거한다. 나 혼자 따로 분리배출해도 허무하게도

뉴스

[대안] 인도네시아의 에코브릭스

페트병에 플라스틱 비닐을 채워서 ‘벽돌’로 만든 에코브릭을 순천 ‘숲틈시장’과 YMCA의 노 플라스틱 카페에서 보고 신기한 적이 있었다. 그런데 인도네시아에서는 실제 벽돌에 플라스틱 폐기물 조각을 섞어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