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그렇게 버리지 말라고요.

한겨레 신문 기자가 이 더운 여름 재활용 선별장 컨베이트 앞에서 일한 경험을 바탕으로 쓴 기사다. 재활용 제대로 버리지 못하는 자, 유죄. 썩어들어가는 음식물 속에서 재활용품을 직접 분리시키는 사회봉사명령 같은 거 100시간제 있으면 좋겠다. 내가 하기 싫은 일, 다른 사람도 하지 않게 하려는 마음으로, 재활용의 기분 ‘비행분석(비운다, 헹군다, 분리한다, 섞지 않는다)’를 실천해보자

1. 재활용품 내놓기 전 헹굴 것! (썩어 문드러지는 냄새가 나지 않도록)

2. 검정비닐봉투에 아무 거나 막 넣지 말 것

3. 우유팩 종이컵 일일이 선별! 종이와 섞지 말고 주민센터에 가져다 줄 것

: 우리동네 멸균팩 수거 지도 보기 bit.ly/2021_tetra_save

4. 두루마리 화장지 비닐 안 찢어지니까 거기다 재활용품 넣지 말기

5. 라벨이나 커버 비닐 등 플라스틱에 붙은 비닐은 꼭 뗴기

아니 이게 뭐라고 이것이 지켜지지 않는다니.

특히 1번! 뭐 묻은 재활용품은 반드시 헹궈서 내놓아 달라고 읍소하셨다니 꼭 기억하자.

재활용품 함부러 내놓는 당신이 바로 쓔레기.

기사 보기

https://www.hani.co.kr/arti/area/capital/1006902.html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자료

[전시] 서울은 미술관: 병뚜껑에서 화분으로!

알맹상점 망원과 서울역 리스테이션에서 모은 병뚜껑은 로우리트콜렉티브, 플라스틱 방앗간으로 전달돼 새로운 물건으로 탄생한다. 이번 달에는 공공미술 ‘서울은 미술관’을 준비하는 국민대 건축대학에 녹색뚜껑을 보냈는데, 글쎄 아래처럼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