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순환 마켓] 건축 및 인테리어 남은 자재 순환시키는 건축계의 당근, 잉어마켓!

건축 및 인테리어 남은 자재를 사고 파는 ‘잉어마켓’이 등장했다. 집을 고치고 나면 남는 자재들은 늘 있기 마련이다. 예를 들어 화장실 타일을 딱 맞춰서 살 수는 없고 대략 부족하지 않게 어림짐작으로 살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자재를 파는 단위도 정해져 있어, 나는 6개가 필요해도 타일을 10개 단위로 묶어서 사면 할 수 없이 필요치 않는 4개의 타일이 남거나…

고로 공사가 끝나면 돈 들여 골라 산 자재들이 남고 무겁고 부피가 커 종량제나 마대자루에 넣어 버리기도 참 힘들다. 이젠 잉어마켓을 이용하자! 건축자재 계의 ‘당근’마켓이라고 할 수 있다. 잉어마켓 자재들 가격은 잉여스럽게도 자애로운 수준이다. 와, 이런 생각은 누가 했나 너무 지혜롭다 싶소이다.

잉어마켓 (목록 검색 혹은 지도 보기 가능)

www.ing5.co.kr

구독하기
알림 받기

0 Comments
Inline Feedbacks
댓글 모두보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제목

다른 볼거리

자료

[함께 사는 길] 친환경이라며, 아니었어?

아, 그러니까 말입니다! 친환경 아니라고 합니다. 생분해 플라스틱이라며 변기에 버려도 된다던 그 물티슈, 종이상자에 붙인 채 분리배출해도 물에서 해리되어 재활용을 해치지 않는다던 그 종이 테이프

자료

플라스틱 국제협약, 시민사회 대응과 연대 강의에서 만나요~

2022년 국제사회는 플라스틱의 생산부터 폐기까지 플라스틱 오염을 줄이기 위한 플라스틱 국제협약을 마련하기로 합의하였습니다.  플라스틱 오염에 관한 신규 국제협약인데요.   2022년 하반기부터 플라스틱 오염 국제협약에 대한 정부간 협상을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

구독하기
알림 받기

0 Comments
Inline Feedbacks
댓글 모두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