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성] 비닐과 플라스틱 용기에 든 음식 먹고 소변에서 환경호르몬이 콸콸

비닐과 플라스틱에 담긴 음식을 많이 먹을수록 환경호르몬 ‘프탈레이트’가 체내에 유입되고 배출되는 양도 많아진다는 보고가 나왔다.

플라스틱 용기나 비닐봉지에 담았던 뜨거운 수프나 국물을 먹으면 플라스틱에 있던 프탈레이트 성분을 섭취하게 돼 소변에서 프탈레이트 대사 산물의 농도가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이처럼 사람 몸속에 들어온 프탈레이트는 염증 반응을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광시 의과대학과 중산대학 연구팀은 19일 플라스틱·비닐 포장에서 나온 프탈레이트에 대한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을 ‘환경과학기술(Environmental Science and Technology)’ 국제 저널에 발표했다.

중앙일보 2022.5.20 강찬수 기자

“비닐 담긴 뜨거운 국물 먹었더니..소변서 나온 ‘놀라운 것'”

https://news.v.daum.net/v/20220520060101276?fbclid=IwAR3RI8wG4Gi0zg2xdOuHQDSV-pSnSeIoE6maBrHGTRLoHFerPApVVEvLFz8

구독하기
알림 받기

0 Comments
Inline Feedbacks
댓글 모두보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자료

[대안] 페트병으로 만든 가루 페인트 상용화

이 가루는 페인트가 떨어지면 미세플라스틱이 되겠지만, 어차피 페인트는 석유계 합성수지라 새 원료로 만들어도 미세플라스틱이 되는 것은 매한가지. 그럴 바에야 새 원료 사용을 줄이고 페트병을 재활용하여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

구독하기
알림 받기

0 Comments
Inline Feedbacks
댓글 모두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