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니레버 “2030년까지 세제 원료서 석유화학 물질 퇴출”

석유에서 추출한 화학성분은 기후위기를 일으키고 일부 성분은 환경호르몬 등 유해물질로 작용합니다. 유니레버가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목표를 수립하고, 그 일환으로 석유계 세제 원료를 퇴출한다고 합니다. 세탁이나 청소용 세제에 투입되는 화학약품은 이 회사 가정용품 사업 부문의 탄소 배출량 중 약 40%를 차지합니다.

석유계 성분=유해성=기후위기=탄소배출량, 이렇게 이어지는 고리를 끊겠다는 선언입니다.

유니레버의 과감한 결심이 어떻게 결실을 맺는지 궁금합니다. 다른 회사들도 보고 있나요?

전체 기사 보기

[연합뉴스]

유니레버 “2030년까지 세제 원료서 석유화학 물질 퇴출”

2020-09-03 15:59

https://www.yna.co.kr/view/AKR20200903144500009?input=1195m&fbclid=IwAR3dGV_xzBN79lY5yeBXYyEsX-4kJa8MQ_EbQ7dbIEzrPb2Qyx862T2kipE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