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Close this search box.

[연합뉴스] “재활용 플라스틱에 독성물질 수백 가지…대부분 용도에 부적합”

재활용을 만능 키처럼 여기고 “재활용 되니까 괜찮아요”라는 업체들이 종종 있는데요. 재활용은 안 하는 것보다야 낫지만 재활용 과정에 에너지가 들 뿐더러 재활용으로 그 물품이 아니라 다른 제품을 만들 경우 다시 원제품을 만들기 위해 새로운 자원을 쓰는 문제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페트병에서 섬유 제품을 만들면 그 다음 새 페트병을 만들 때는 새로 페트병 만드는 재료가 필요해요.

그런데 이에 더해 또 다른 문제가 있습니다. 바로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서 생산한 제품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되는 문제입니다. 연합뉴스에서 해외 보고서를 인용해 이 문제를 다루었네요.

기사 요약

스웨덴 예테보리대 베타니 알름로트 교수가 이끄는 국제 연구팀은 11일 국제학술지 ‘데이터 인 브리프'(Data in Brief)에서 13개국에서 수거한 재활용 플라스틱 펠릿에서 살충제와 의약품 성분 등 독성 화학물질 수백 가지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이 연구에서 인도, 말레이시아, 태국, 카메룬, 탄자니아, 나이지리아, 아르헨티나 등 13개 개발도상국의 플라스틱 재활용 공장에서 재활용 폴리에틸렌(PE) 펠릿 샘플 28개를 수거해 분석했다.

그 결과 재활용 플라스틱에는 총 491가지 유기화합물이 정량적 분석이 가능할 정도로 들어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추가로 170가지 화합물이 잠정적인 함유 물질로 제시됐다.

검출된 화합물은 독성이 강한 살충제·살생물제 성분이 162가지로 가장 많았고, 의약품 89가지, 산업용 화학물질 65가지, 플라스틱 첨가제 45가지, 다환방향족탄화수소(PAHs) 21가지, 식품 첨가제 12가지, 폴리염화비페닐(PCBs) 12가지 등이다.

전체 기사 보기 (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2023.11.11)

https://m.yna.co.kr/view/AKR20231110152600017

구독하기
알림 받기

0 Comments
Inline Feedbacks
댓글 모두보기

다른 볼거리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