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Close this search box.

[연합뉴스] 작년 17개 카페·패스트푸드점서 일회용컵 ‘9억4천개’ 썼다

결국 일회용 컵 사용은 늘고, 소각되거나 매립되거나 어딘가 환경을 배회하는 쓰레기가 늘었다는 뜻인데요. 도대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고 법에도 시행이 명시된 일회용 컵 보증금제를 막아버린 이 정부가 빌런 아닌가요. ㅠㅜㅠㅜ

12일 환경부에 따르면 일회용품 사용량 감축을 위해 환경부와 협약한 프랜차이즈 카페와 패스트푸드점에서 지난해 쓰인 일회용 컵은 9억3천989만2천여개였다.
종이컵이 약 3억8천219만9천개, 합성수지(플라스틱) 컵이 약 5억5천769만4천개 사용됐다.



코로나19로 일회용 컵 사용량이 폭증하기 전인 2019년(약 7억7천311만3천개)과 비교하면 작년 사용량이 약 21.6% 많았다. 2020년과 2021년 사용량은 각각 약 9억6천724만8천개와 9억9천321만여개였다.

지난해 카페나 패스트푸드점이 회수한 일회용 컵은 약 4천403만1천개에 그쳐 사용량의 4.7%에 그쳤다.
재작년엔 약 1억48만4천개가 회수돼 회수율이 9.7%로, 작년과 재작년 간 회수량은 56.2% 감소하고 회수율은 5%포인트 낮아졌다.



카페와 패스트푸드점에서 일회용 컵 사용량은 여전히 많고 재활용을 위한 회수율은 큰 폭으로 떨어졌지만, 관련 정책은 유명무실해지고 규제는 완화된 상태다.

연합뉴스 기사 2024.5.12 이재영 기자

https://m.yna.co.kr/amp/view/AKR20240510122200530

구독하기
알림 받기

0 Comments
Inline Feedbacks
댓글 모두보기

다른 볼거리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