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서울이 배웠으면… 쓰레기로 에너지 직접 만드는 코펜하겐(feat. 오염물질 제로)

쓰레기와 에너지 소비 자체를 줄일 것이 아니라면 쓰레기 소각장이나 발전소를 도심 밖으로 멀리 내보내지 말고, 가까이 두고 생활에 포섭시키기!

에너지 전달 루트도 짧아지고 가까이 있으니 오염물질 감시도 허투루 할 수 없고 쓰레기 문제를 눈앞에서 치워버리지 않게 하니까. 멀어질수록 더욱 내 일이 아닌 것 같고 그럴수록 ‘혐오시설’이 되어 소외된 지역으로 옮겨갈 수 있으니까.

 “소각장이 도시 한가운데 있는 게 녹색 도시를 만드는 핵심”이라고 말합니다. 코펜하겐 시민들이 코펜힐을 보고 이용하는 만큼, 자신이 소비한 쓰레기가 어디서 어떻게 처리되는지 늘 염두에 둘 거라는 거죠. 학생들이 쉽게 견학을 올 수 있는 것도 장점이고요.

제이콥 CEO는 “당신이 어디에 살든 매일매일 소비하고 쓰레기를 만들 겁니다. 가능한 한 재활용하고 재사용하는 게 좋겠지만, 그게 불가능하다면 남는 폐기물을 좀 더 지속가능한 방법으로 처리할 방법을 선택하는 게 어떨까요?“라고 말했습니다.

덴마크 사례를 통해 본 쓰레기 소각장 도심공원화 이야기

한국일보 기사 2022. 8.16 신혜정 기자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2080209270003644

구독하기
알림 받기

0 Comments
Inline Feedbacks
댓글 모두보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

구독하기
알림 받기

0 Comments
Inline Feedbacks
댓글 모두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