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세권에서 플라스틱 제로를 외치다

슬리퍼를 신고 만나는 제로 웨이스트 가게!
청년주택협동조합인 ‘민달팽이주택협동조합’에서 우리 동네 공동주택 아래 제로 웨이스트 가게를 열었다~

슬세권에서 플라스틱 제로를 외치다

[이것이 사회적경제다] ②언제 어디서든 제로웨이스트

주거 공간에 조성한 제로웨이스트숍
집 앞으로 찾아가는 ‘이동형 가게’도
플라스틱 회수해 업사이클 제품으로김지강 더나은미래 기자

폐기물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포장재 없이 생활 용품이나 식품을 판매하는 ‘제로웨이스트숍’이 최근 몇 년 새 급격하게 늘었다. 전국적으로 100곳 넘는 제로웨이스트숍이 생겼지만 절반가량이 서울에 있어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이용하기 어려웠다. 서울에서도 구별로 1~2곳 정도 조성된 수준이라 이용자들이 먼 거리를 이동해야 하는 불편함을 감수해야 했다.

청년을 위한 주거 공간을 관리·운영하는 ‘민달팽이주택협동조합’은 제로웨이스트숍을 ‘집 안’으로 들였다. 틈새구역을 기획한 안지원 조합원은 “슬세권(슬리퍼를 신고 갈 수 있을 만큼 가까운 동네 상권)에 제로웨이스트숍이 있어야 더 많은 사람이 제로웨이스트를 실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전체 기사

https://www.chosun.com/national/national_general/2021/11/16/ZO5RY4OJ75G5RPLJAAHM5X6FT4/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