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Close this search box.

[스푸트니크] 바다의 미세플라스틱, 공기로 흘러들어가 퍼진다

바다에 버려진 미세플라스틱이 공기 중으로 날라가 대기를 오염시킨다는 연구가 처음으로 나왔습니다. 즉… 그 공기를 우리가 마시는 거겠죠? 흐흑… 결국 물, 공기, 토양은 모두 순환하며 이어져 있고, 인간을 포함해 모든 동식물은 그 순환 고리의 일부입니다. 그러니 하나가 오염되면 모두 오염되면서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일본의 핵 오염수 방류 역시 수산물 오염으로만 한정된 이야기가 아니겠죠.

독일 올덴부르크대학교 연구팀은 28일 공개한 조사 보고서에서 바다로 흘러간 수많은 미세 플라스틱은 다시 대기 중으로 방출돼 인류를 괴롭힌다고 지적했다.
크기가 5㎜ 이하인 미세 플라스틱은 제대로 처리되지 않은 각종 플라스틱 제품의 부스러기다. 빗물을 타고 강에 유입된 뒤 바다로 흘러가 해양생태계를 파괴하는 미세 플라스틱 일부가 대기로 방출된다는 사실은 이번에 처음 밝혀졌다.

조사 관계자는 “해수면 근처에 떠다니는 미세 플라스틱 입자는 악천후로 물보라가 튀거나 기포가 터지면서 대기로 방출된 것”이라며 “바다를 떠다니는 미세 플라스틱이 공기로 다시 퍼지는 것은 인간을 포함한 생명체들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강조했다.

스푸크니크 기사 보기 (2023. 8. 30 / 이윤서 기자)

https://sputnik.kr/news/view/7055

구독하기
알림 받기

0 Comments
Inline Feedbacks
댓글 모두보기

다른 볼거리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