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마켓] 일회용 플라스틱 포장 변화가 없는 거 같은데…

유럽의 ‘플라스틱 스프 재단’에서 슈퍼마켓(대형마트)에서 일회용 포장재 감축을 약속한 기업들이 실제 변화한 것이 없다는 기사를 내놨다. 20% 포장재 감소, 무포장 제품 확대, 재활용 플라스틱 등을 내세웠지만, 실제 소비자가 슈퍼마켓에서 플라스틱 포장재가 줄었는지 체감하기 어렵다는 평이다.

그러니까 정말 이게 최선이냐고 정색하고 물어보는 상황. 그럴싸한 포장재 플라스틱 줄이기 정책을 발표했지만, 이후 영국과 네덜란드 슈퍼마켓의 실태를 조사해보니 별로 변한 것이 없다는 결론이다. 특히 다국적 기업과 같은 대기업 제품의 경우 말이 번지르르 하고 가장 변화가 적었다고 한다. 플라스틱 스프 재단은 슈퍼마켓의 포장재 줄이기 정책의 전면 검토와 실행을 요구하고 있다.

시스템 변경이 필요하다!

영국과 네덜란드 슈퍼마켓 사례를 통해 제안된 사항은 다음과 같다.

  • 마트별 자사 브랜드와 다국적 브랜드 제품 각각의 감축 목표 설정
  • 2019년 대비 2025 년까지 50% 절대 감소
  • 재사용 대상을 설정하고 2025년에 포장재의 25% 재사용 목표
  • 포장이 없는 무포장 제품 및 리필 가능한 제품에 집중
  • 잘못된 솔루션 (예 : 더 얇은 플라스틱, 바이오 기반 플라스틱 등) 피하기
  • 투명하게 진행사항 공유, 독립적인 감사 수행

기사 원문 https://www.plasticsoupfoundation.org/en/2021/02/supermarkets-plastic-policy-needs-a-complete-overhaul/?utm_source=newsletter&mc_cid=f8240a54c4&mc_eid=2dbe1a47e4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뉴스

[재활용] 아이쿱생협에서 종이팩, 테트라팩 수거

종이팩과 살균팩(테트라팩)은 종이다? 규모가 큰 아파트에서는 종이와 종이팩을 따로 수거하지만, 소규모 아파트나 단독주택, 다세대 빌라 등에서는 종이팩을 종이와 함께 수거한다. 나 혼자 따로 분리배출해도 허무하게도

뉴스

[대안] 인도네시아의 에코브릭스

페트병에 플라스틱 비닐을 채워서 ‘벽돌’로 만든 에코브릭을 순천 ‘숲틈시장’과 YMCA의 노 플라스틱 카페에서 보고 신기한 적이 있었다. 그런데 인도네시아에서는 실제 벽돌에 플라스틱 폐기물 조각을 섞어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