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각장] 소각장 노동자 몸 속 고엽제 성분, 베트남 참전군인 3배까지

MBC 뉴스다. 소각장 바깥으로 빠져나가는 유독성분을 철저히 내부에서 포집하기 때문에 오히려 그 안에서 일하는 소각 노동자들의 몸은 망가지고 있다. 쓰레기를 태우면 남는 유독성분은 사라지지 않는다. 다만 지역의 다른 사람들에게 영향을 주지 않기 우해 외부로 빠져나오지 못하게 한 대가를 내부자들이 앓고 있는 것이다.

결국 쓰레기를 줄이지 않는다면 그 피해는 노동자가, 가난한 사람들이, 제 3세계가, 다음 세대가, 그리고 지구에게 떠넘기게 된다.

쓰레기를 태우며 나온 연기는 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소각장 시설 안에서 처리하기 때문에

시민들 건강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그런데 소각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은 어떨까요.

검사를 해봤더니, 몸속에 발암물질이 심각하게 쌓여 있다는 사실이 처음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고엽제 성분으로 악명 높은 다이옥신이, 베트남전에 참전한 군인보다도 많게는 3배까지 검출됐습니다.

서울 2군데 소각장의 노동자 5명씩 10명을 조사했는데, 노동자들의 혈액에서 ‘2378-테트라클로로다이벤조 다이옥신’이 평균 1.455ppt로 측정됐습니다.

이 물질은 베트남전 당시 밀림을 말려죽인, 악명높은 고엽제 ‘에이전트 오렌지’의 성분으로, 여러 암과 후유증을 일으킵니다.

노동자들에게서 검출된 수치는 소각장 인근 주민은 물론, 베트남전 참전 군인들보다도 높은 수치입니다.

소각로에서 오래 일하는 노동자일수록 그 수치도 높아져, 파병 군인의 2~3배에 달하는 노동자도 있었습니다.

MBC 뉴스 / 손하늘 기자

https://imnews.imbc.com/replay/2022/nwdesk/article/6346081_35744.html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