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필 제로웨이스트] 전국 세제 소분샵 ‘알맹’ 이만 팔아요

세제 소분샵 ‘알맹’은 무엇인가요?

세제 소분샵은 ‘껍데기는 가라, 알맹이만 오라’며 망원시장 주변 주민들이 시작한 일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활동 중 하나에요. ‘알맹’ 프로젝트는 망원시장에서 비닐봉지 대신 장바구니를 대여하는 캠페인으로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세제 같은 생활용품을 살 때 일회용 플라스틱에 담겨 나오잖아요. 리필세제도 두꺼운 비닐봉투에 플라스틱 마개가 달려있고요. 그래서 내 용기에 세제 내용물만 리필해서 살 수 있는 세제 소분샵을 시작해보았습니다. 

내 가게 없어도 샵앤샵으로 쉽게!

알맹@망원시장은 동네 주민들의 프로젝트라 사무실도 가게도 단체 등록증도 없답니다. 또한 아직 한국에서 세제 소분샵으로 수익을 내기는 힘들다고 판단했어요. 그래서 저희는 망원시장 상인회가 운영하는 ‘카페M’이라는 동네 카페의 한 쪽 벽에 테이블을 놓고 세제 소분샵을 시작했어요.

기존 가게에 한 평 공간을 얻어 샵앤샵 형태로 시작했죠. 그러니 동네에서 한 평의 공간과 세제 소분샵을 운영하고 싶은 마음과 시간을 내놓는 분이 있다면, 당장 가능합니다.

왜 세제 소분샵인가요?

독일과 태국 등에서 제로 웨이스트 샵을 구경한 적이 있어요. 200여 가지가 넘는 식재료, 고체 치약부터 비타민 알약까지 거의 모든 생활제를 자기 용기에 원하는 만큼만 사갈 수 있더라고요. 특히 올리브오일, 식초, 화장품, 세제 같은 액체류 같은 경우는 대용량 벌크샵에 딱! 알맞았어요.      

하지만 식품의 경우 유통기간이 짧고 신선도나 위생에 각별히 주의해야 해서 무인샵으로는 무리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알맹@망원시장의 경우 카페M 바로 앞에 전통시장이 있어 손님이 자기 용기만 가져오면 전통시장에서 웬만한 식재료를 일회용 플라스틱 없이 사갈 수 있고요. 

화장품과 생활세제의 경우 식품보다는 신선도가 덜 까다롭고 액체류라 리필 취지에 맞았어요. 그중에서 화장품은 취향을 많이 타고 종류도 다양하고 소분 판매가 법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어 빼기로 했습니다. 우선 단순하게 세제라도 시도해본다면 리필이 쉽지 않을까요?

세제 리필 관련 법적 사항

「위생용품 관리법」에 따르면 기준 및 규격이 정해진 위생용품은 그 기준에 따라 제조 가공 소분 수입 위생처리해야 합니다. 이때 제품명, 업체명 및 제조연월일 등 표시에 관한 사항을 표시하여야 하며, 표시가 없는 제품을 판매해서는 안 됩니다. 

제품의 최소 단위별 용기 포장에 반드시 개별표시사항 및 표시기준에 따른 표시를 하되, 제품포장의 특성상 잉크·각인 또는 소인 등으로 표시하기가 불가능한 경우 스티커, 라벨(Label) 또는 꼬리표(Tag)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위생용품을 소분하여 재포장한 경우 내용량, 영업소의 명칭 및 소재지를 소분된 사항에 맞게 표시하되 해당 위생용품의 원래 표시사항을 변경해서는 안 됩니다. 

세제 소분샵 ‘알맹’을 꿈꾼는 분들께 건네는 안내서 (소분샵 매뉴얼) 보기

대용량 친환경 세제 구매하기 (세제 소분샵 용)

에코띠끄 20리터 벌크(대용량) 세탁세제 구입

에코띠끄 20리터 벌크(대용량) 섬유유연제 구입

샤본다마 유기농 소다 (세스퀴소다, 베이킹소다) 구입

세제 대용량 20리터 통에 맞는 소분밸브 구입

아시고 있는 세제소분샵을 댓글로 알려주세요. 지도에 넣을께요.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