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분해] 친환경 제품 9개 검증했더니 진짜는 2개뿐

오마이뉴스에서 생분해 플라스틱 등 ‘대안’이라고 나온 친환경 제품을 황성연 박사와 함께 검증해보았다. 진짜 친환경 제품은 9개 중 2개뿐이라는 잔혹한 현실. ㄷㄷㄷ

친환경 제품 9개 검증했더니 진짜는 2개뿐

[친환경이라는 거짓말 ①] 바이오플라스틱 황성연 박사에게 물었다… 이거 친환경 맞나요?

본문 보기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715209&PAGE_CD=N0006&utm_source=naver&utm_medium=newsstand&utm_campaign=top1&CMPT_CD=E0026M

“진짜 탄소 중립을 실천하려면 용기를 100% 바이오매스 소재나 생분해성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야 해요.”

– 이 배달음식점의 비닐봉투는 겉봉투에 재생수지 60%로 제작된 친환경 제품이라고 적혀 있어요. EL-606 환경 표지 인증을 받았다면서요.

“친환경이라고 볼 수는 있어요. 규정엔 문제가 없어요. 재생수지가 섞여 있으니까요. 하지만 아까 제품과 비슷해요. 플라스틱을 줄였다고 했지, 플라스틱을 안 썼다고는 안 했잖아요. (재생수지와 플라스틱을) 섞은 제품인 거죠. 그런데도 걱정되는 지점이 하나 더 있어요. 제조사가 이 제품을 과연 정직하게 만들었느냐 하는 거예요.”

– 재활용률을 높이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원 플라스틱 시스템이 필요해요. 지금도 생수병은 PET로만 만들고 있잖아요. 그것처럼 일회용품은 PP로만, 우유는 종이로만, 비닐봉투는 재활용 되는 재질로만 만들면 재활용률이 크게 높아질 거예요. 이상적인 이야기일 수 있겠지만요. 그게 안 된다면 재질을 색깔별로 구분할 수 있겠죠. PET는 투명, PP는 갈색, 재활용 안 되는 OTHER는 검은색으로 지정하는 것처럼요. 물론 음식이 닿아 실질적으로 재활용이 어려운 용기들은 애초에 땅에 버리기만 해도 분해되는 생분해성 용기로 만들어야겠죠.”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Action

[재활용] 알아야 하지! 분리수거력 테스트

분리수거력 테스트…. 레벨 6이 나왔고 80%를 맞췄다는데…. 도대체 뭘 틀린 걸까. 쓰레기덕후가 맞긴 한 거냐… 이 자괴감. 쓰레기박사 홍수열 샘은 100점 맞을까? 저보다 더 잘

뉴스

[정책]서울 강북구 담배꽁초 수거보상제 실시

서울시 강북구가 미세플라스틱이 되는 담배꽁초를 주워오는 사람들에게 보상금을 지급한다! 서울 강북구가 ‘담배꽁초 수거보상제’를 다음 달부터 본격 운영한다. ‘담배꽁초 수거보상제’는 주민이 길거리에 버려진 꽁초를 가져오면 그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