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로소흙] 도시의 비전력 음식물 퇴비함, 콤포스트 워크숍

도시에서 사는 너른 땅과 흙이 없는 사람들도 간단히 음식물 쓰레기를 퇴비로 만드는 방법이 있습니다. 비전화제작자인 ‘꼬리’님의 가르치을 받아 작은 집 실내에서 쉽고 즐겁게 음식물을 흙으로 만들어보아요.

  • 스티로폼을 구해 공기가 통하도록 구멍을 뚫고 벌레가 들어오지 않도록 양파망으로 덮는다.
  • 발생한 음식물 쓰레기의 3배 정도 흙을 스티로폼 퇴비함에 넣는다.
  • 발생한 음식물 쓰레기를 손가락 두 마디 정도로 잘라 넣는다.
  • 2주간 날마다 한번씩 흙과 음식물 쓰레기를 섞어준다.
  • 2주간 섞어놓은 퇴비함을 한 구석에 가만히 2주 정도 묵힌다.
  • 흙으로 변한 음식물 쓰레기를 볼 수 있다.

여기서 잠깐! 생선뼈와 고기 등은 썪는데 오래 걸리고 냄새가 심하니, 채소 위주로 넣도록 하자.

동영상 보기

2020년 서울환경영화제 비로소 흙 콤포스트 워크숍 영상

비전화제작자 꼬리님
구독하기
알림 받기

0 Comments
Inline Feedbacks
댓글 모두보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자료

[대안] 페트병으로 만든 가루 페인트 상용화

이 가루는 페인트가 떨어지면 미세플라스틱이 되겠지만, 어차피 페인트는 석유계 합성수지라 새 원료로 만들어도 미세플라스틱이 되는 것은 매한가지. 그럴 바에야 새 원료 사용을 줄이고 페트병을 재활용하여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

구독하기
알림 받기

0 Comments
Inline Feedbacks
댓글 모두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