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미세플라스틱 없는 섬유유연제로 모두 바꾸고 있다

향기가 오래 가도록 유지하는 향기캡슐이 섬유유연제에서 모두 사라지는 추세입니다. 일부 향기캡슐은 미세플라스틱의 일종인 마이크로비즈을 배출해 환경오염을 시키는 성분입니다.

하지만 플라스틱 오염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높아지면서 미세플라스틱 우려가 있는 향기캡슐을 사용하는 ‘다우니’마저도 향기캡슐을 포기하기로 하였습니다. 다우니 제조업체인 피앤지는 미세플라스틱이 없는 제품으로 성분 구성을 바꾼다고 합니다.

환경부와 생활화학용품 업체, 시민단체들이 모여 미세플라스틱 문제를 논의하는 자리에서 결국 몇몇 업계의 반대와 대체성분이 없다는 이유로 향기캡슐은 규제에서 제외되었는데요. 시민들의 플라스틱 프리 여론에 힘입어 규제에 앞서 제품에서 자발적으로 향기캡슐(미세플라스틱) 사용을 하지 않기로 선언하였습니다.

지난해 11월 환경부는 2021년부터 미세플라스틱이 함유된 세탁세제와 섬유유연제 제조를 금지했다. 세탁세제와 섬유유연제에는 미세플라스틱의 한 종류인 마이크로비즈(물에 녹지 않는 5mm 이하의 고체 플라스틱)가 들어가는데 이를 금지한 것이다. 다만 P&G의 다우니 등에 첨가되는 향기캡슐은 유럽연합에서 2026년까지 대체제 마련을 권고하면서 유예기간을 연장해, 환경부도 향기캡슐 금지는 일단 유예시키며 예외로 했다.

P&G는 앞서 “향기캡슐은 미세플라스틱이 아니다”라고 했지만 광고·홍보 문구에서 “미세플라스틱이 없다”고 자신 있게 밝히지 못했다. 하지만 최근 공개한 다우니 광고에서는 ‘NO 미세플라스틱’을 전면에 내세우고 나섰다.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0102613175329642&type=2&sec=lifeculture&pDepth2=Ltotal

기사 원문: 머니투데이 2020.10.26 오정은 기자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0102613175329642&type=2&sec=lifeculture&pDepth2=Ltotal

구독하기
알림 받기

0 Comments
Inline Feedbacks
댓글 모두보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제목

다른 볼거리

자료

플라스틱 국제협약, 시민사회 대응과 연대 강의에서 만나요~

2022년 국제사회는 플라스틱의 생산부터 폐기까지 플라스틱 오염을 줄이기 위한 플라스틱 국제협약을 마련하기로 합의하였습니다.  플라스틱 오염에 관한 신규 국제협약인데요.   2022년 하반기부터 플라스틱 오염 국제협약에 대한 정부간 협상을

동영상

[EBS 동영상] 플라스틱 포장재에서 나오는 유해물질!

플라스틱 포장지에 싸인 패스트푸드 등을 섭취한 사람은 체내에 유해물질이 쌓일 위험도 높아진다는데요. 미세플라스틱 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이 음식을 조리하는 과정에 사용되는 비닐장갑, 플라스틱 도마 등등에서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

구독하기
알림 받기

0 Comments
Inline Feedbacks
댓글 모두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