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 배민상회의 친환경용기 찐 친환경?

뉴스펭귄에서 배달의 민족에서 50%의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코코넛 부산물을 사용한 친환경용기의 재활용 여부를 평가한 기사를 내놓았습니다. 일단, 코코넛이 채워진 만큼 기존 플라스틱 소재가 덜 사용하는 것이 맞고, 재활용 과정에 투입해도 플라스틱 강도가 크게 약해지지 않아 일반 플라스틱과 섞여도 재활용을 해치지 않는다고 합니다.

또한 배민에서 판매하는 비슷한 크기 탕용기는 개당 305원이고 ‘친환경 탕용기’ 제품은 개당 316원으로 가격 경쟁력도 갖췄다고 합니다. 하지만 일회용품이고 플라스틱이 사용되는 만큼, 재사용 대안을 선택할 수 있다면 재사용하는 방향이 훨씬 좋겠죠. 코코넛이 한국에서 생산되는 작물이 아닌 만큼 이동 중에 탄소배출량도 많이 나올 것 같습니다.

구독하기
알림 받기

0 Comments
Inline Feedbacks
댓글 모두보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제목

다른 볼거리

자료

[함께 사는 길] 친환경이라며, 아니었어?

아, 그러니까 말입니다! 친환경 아니라고 합니다. 생분해 플라스틱이라며 변기에 버려도 된다던 그 물티슈, 종이상자에 붙인 채 분리배출해도 물에서 해리되어 재활용을 해치지 않는다던 그 종이 테이프

자료

플라스틱 국제협약, 시민사회 대응과 연대 강의에서 만나요~

2022년 국제사회는 플라스틱의 생산부터 폐기까지 플라스틱 오염을 줄이기 위한 플라스틱 국제협약을 마련하기로 합의하였습니다.  플라스틱 오염에 관한 신규 국제협약인데요.   2022년 하반기부터 플라스틱 오염 국제협약에 대한 정부간 협상을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

구독하기
알림 받기

0 Comments
Inline Feedbacks
댓글 모두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