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 플라스틱] 미세플라스틱이 위암을 악화시킨다

미세 플라스틱에 대한 연구가 오래 되지 않아 인체 유해성 자료도 많이 나와 있지 않았다. 이제 연구 초기 단계인 셈인데 점점 더 많은 연구들이 유해성 문제를 드러나게 해주지 않을까. 미세 플라스틱이 국내에서 가장 흔한 암인 위암을 악화시킨다는 국내 연구진의 충격적인 결과가 나왔다.

한국원자력의학원은 김진수 박사 연구팀이 체내에 흡수된  미세플라스틱이 암세포의 성장 및 전이를 가속화하고, 면역억제 단백질 증가 및 항암제 내성을 일으켜 위암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 것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각종 일회용품 등에 쓰이는 플라스틱 종류 중 하나인 폴리스틸렌(직경 10마이크로미터 크기)을 인체 세포에서 얻은 위암 세포주에 4주간 함께 두고 암의 주요 특징들을 확인했으며, 폴리스틸렌이 위암을 악화시키는 것을 입증했다.

폴리스틸렌에 노출된 위암 세포는 노출되지 않은 위암 세포에 비해 최대 74% 더 빠르게 자랐고, 전이는 최대 3.2∼11배 많았으며, 종양을 생성하는 암 줄기세포 유전자 CD44는 최대 3.4배 증가했고, 암세포가 면역시스템을 피하기 위해 만들어내는 면역억제 단백질 PD-L1(CD274)의 발현은 최대 4.2배 증가했다.

또한, 폴리스틸렌 노출로 증가한 암 줄기세포 유전자 CD44로 인해 전이성 위암 표적치료제인 트라스트주맙 등 여러 항암제에서 내성을 유발하는 것을 관찰했다.

이와 함께 연구팀은 폴리스틸렌을 먹인 실험용 쥐의 위 조직에서 유전자를 분석하는 리보핵산(RNA) 염기서열 분석을 통해 미세플라스틱이 위 세포와 상호작용하여 다양한 유전적 변이를 일으키는 것을 관찰했다.

이중 위 세포막 단백질 ASGR2가 미세플라스틱을 매개체로 위암을 악화시킬 수 있는 유전자 후보이며, 동시에 잠재적 종양 유발인자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https://m.health.chosun.com/svc/news_view.html?contid=2022041100896
내셔널 지오그래픽 표지 사진

전체 기사 보기 : 헬스조선 이금숙 기자 2022.4.11

https://m.health.chosun.com/svc/news_view.html?contid=2022041100896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