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플라스틱] 종이컵에서 미세플라스틱이 떨어져 나온다

젖병에 이어 종이컵까지, 플라스틱 용기에 뜨거운 물이 들어가면 미세플라스틱이 떨어져 나옵니다. 텀블러는 환경과 건강을 지킵니다. 그렇지 않나요?

인도 카라그루프 공과대학에서 환경 공학을 연구하는 수다 고엘(Sudha Goel) 교수 연구팀은 이번 실험을 위해 시판되고 있는 일회용 종이컵 5종류를 수집했다. 이 중 4종은 고밀도 폴리 에틸렌 계열의 플라스틱 필름으로 안쪽이 코팅돼 있었다.

연구팀은 종이컵에 85~90도의 뜨거운 액체를 100ml 붓고 15분간 방치한 뒤 그 모습을 형광 현미경으로 살펴봤다. 그 결과 미세 플라스틱이 물속에 방출되는 것을 확인했다. 이 미세 플라스틱 수를 계측한 결과, 미크론 사이즈의 미세 플라스틱 입자는 100ml 중 약 2만5천개가 포함돼 있었다.

이에 고엘 교수는 “커피나 차를 마시는 15분 간 컵의 플라스틱 층이 퇴화하면서 2만5천개의 미크론 크기의 입자가 음료에 방출된다”면서 “즉 종이컵으로 따뜻한 음료를 매일 3잔 마시는 사람은 눈에 보이지 않는 미세 플라스틱 입자를 하루 7만5천개 먹게 된다”고 말했다.

또 종이컵 속의 시료를 주사형 전자 현미경으로 관찰한 경과 1마이크론보다 작은 서브 마이크론 사이즈의 미세 플라스틱은 약 102억개나 들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필름 열화로 인해 불화물, 염화물, 황산염, 질산염 등의 이온이 음료에 흘러든 것도 확인됐다. 연구팀은 실험에서 초순수 물을 사용했기 때문에 이 물질들이 거의 확실히 종이컵에서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본문 읽기 (지디넷 백봉삼 기자, 2020. 12. 21)

https://zdnet.co.kr/view/?no=20201221123851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Action

[재사용] 알비백 VS 안녕 또보냉

SSG닷컴의 ‘알비백’이라는 재사용 백을 알고 계시나요? 신세계 쇼핑이나 이마트에서 신선제품을 구매하면 배달해주는 재사용 가방입니다. 소비자가 주문한 제품을 꺼낸 후 문 앞에 내놓으면 회수해서 재사용하는 거죠.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