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포장음식의 미세플라스틱, 염증성 장 질환과 관련 있다

일회용 플라스틱 포장재에 들어있는 음식과 음료에서 미세플라스틱이 나오고, 일회용 용기에 들어있는 음식을 먹으면 미세플라스틱도 같이 먹고, 장에 들어간 미세플라스틱이 많을수록 염증성 장 질환이 높아지고.

그러니까 결국 포장음식 많이 먹으면 장 질환에 시달릴 가능성이 더 높다는 뜻.

#용기내는 내 몸을 위해서 하는 일, 지구를 위한 착한 실천이 아니라 잘 먹고 잘 살기 위한 자기 돌봄의 실천이라고.

사진은 소비자기후행동의 미세플라스틱 캠페인 모습

염증성 장 질환자 대변에 ’15종 이것’ 가득…”포장음식 탓”

지난 23일 장얀 중국 난징대 환경대학원 교수 연구팀은 미국화학회가 발행하는 ‘환경과학과 기술’에 미세플라스틱이 염증성 장 질환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해 발표했다.

연구팀은 “염증성 장 질환 환자의 대변에서 건강한 사람보다 더 높은 농도의 미세플라스틱을 검출했다”면서 “총 15가지 유형의 미세플라스틱이 대변에서 검출됐다”고 밝혔다. 염증성 장 질환은 원인 불명의 설사 또는 혈변이 계속되는 질환을 의미한다. 궤양성 대장염과 크론병 등도 여기에 속한다.

연구팀은 일반인과 염증성 장 질환자 대변 농도를 비교했다. 일반인 대변의 미세플라스틱 농도는 28이었다. 반면 염증성 장 질환자 대변의 수치는 보통 사람보다 1.5배 가량 높은 41.8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미세플라스틱과 염증성 장 질환의 중증도 사이에 상관관계를 나타낸다”고 평가했다. 특히 연구팀은 “인간이 미세플라스틱에 노출되는 주요 경로는 식수와 음식 등에 쓰이는 플라스틱 포장이라고 결론 냈다”고 강조했다.

전체 기사 보기

https://www.msn.com/ko-kr/news/techandscience/%EC%97%BC%EC%A6%9D%EC%84%B1-%EC%9E%A5-%EC%A7%88%ED%99%98%EC%9E%90-%EB%8C%80%EB%B3%80%EC%97%90-15%EC%A2%85-%EC%9D%B4%EA%B2%83-%EA%B0%80%EB%93%9D-%ED%8F%AC%EC%9E%A5%EC%9D%8C%EC%8B%9D-%ED%83%93/ar-AAS95U3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