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마켓] 노원구에는 재활용센터가 3개라니!

대학 다닐 때 한때 이 동네에 살았는데, 이 뉴스를 보니 떠나온 후 처음으로 이 동네에 다시 이사 가고 싶어졌달까. 부럽다….. 일반 가게처럼 세련되고 멋진 3층짜리 재활용센터가 최근 개관했고, 이미 동네에 재활용센터가 2개가 있다. 그리고 종이팩과 건전지를 가져가면 휴지와 종량제봉투를 주는 리사이클링 마켓도 있는 동네라니. 역시 구청장을 잘못 뽑은 마포구민의 탓이다…. 나요 나….. 누굴 탓하리오…..

우리 동네에도 재활용센터와 리사이클링센터가 당장 필요합니다! (이 동네는 민간에서 알아서 알맹상점, 성미산 온동네 수거센터 등 구청이 안 움직이니 알아서 자력갱생하고 있는 듯)

상계 재활용센터는 노원구의 세 번째 재활용센터로 연면적 621㎡의 지상 3층 규모로 1층은 대형 가전제품 전시 판매와 수리실과 세척실을 갖췄다. 2층은 대형가구, 3층에는 소형 가전·가구와 생활용품이 전시 판매된다.

노원구 재활용센터는 가전제품 6개월, 가구류 1년의 무상 수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형 제품은 배달·설치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방문 전 노원구 재활용센터 홈페이지에서 필요한 물품을 검색하면 센터가 보유하고 있는 제품의 정보와 사진을 확인할 수 있다.

출처: NEWS1

기사 보기

https://www.news1.kr/articles/?4307782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자료

[전시] 서울은 미술관: 병뚜껑에서 화분으로!

알맹상점 망원과 서울역 리스테이션에서 모은 병뚜껑은 로우리트콜렉티브, 플라스틱 방앗간으로 전달돼 새로운 물건으로 탄생한다. 이번 달에는 공공미술 ‘서울은 미술관’을 준비하는 국민대 건축대학에 녹색뚜껑을 보냈는데, 글쎄 아래처럼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