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Close this search box.

[동영상] 바퀴부터 브레이크까지…오래된 ‘따릉이’ 부품 재활용 / YTN

서울시민들의 빠른 발이 되어주는 따릉이! 🚲

정비 센터에서 수리를 마친 따릉이는 다시 시민의 발이 되기 위해 현장에 배치되는데요, 2023년 3월부터 11월까지 부품 4천9백여 개를 재활용했다고 합니다!

동네 자전거 점포에서도 줄지어 수리를 기다리는 따릉이를 본 적 있어요. 그때마다 반가운 마음이 들곤 하죠.

고장 났어도 서로의 부품이 되어주는 따릉이의 무한한 삶을 응원합니다📣

지난해에는 앞·뒷바퀴 포함 4종만 추출해 다시 썼지만, 올해부터는 브레이크 레버와 안장, 앞브레이크를 추가해 모두 부품 7종을 재활용합니다.

지난해 3월부터 11월까지 부품 4천9백여 개를 재활용했습니다. 시는 예산 1억3천만 원 정도를 절감하는 효과가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구독하기
알림 받기

0 Comments
Inline Feedbacks
댓글 모두보기

다른 볼거리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