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 친환경 배달용기의 배신, 친환경 일회용이란 없는 것

SBS 뉴스에서 친환경 배달용기가 실제 ‘친환경’인지 재활용이 되는지를 알아보았다. 답은 친환경 일회용이란 없다는 것!

코로나19 속에서 최근 음식 배달 시장이 연간 10조 원 규모로 성장했습니다. 그만큼 일회용품 쓰레기도 늘어났습니다.

그래서 최근 일부 배달 중개업체가 환경을 생각해서 재활용할 수 있는 배달 용기를 도입했다고 밝혔는데, 정말 재활용이 가능한 건지 저희가 취재해봤습니다.

김덕현 기자, 장세만 기자가 함께 전해드립니다.

원문 기사 더보기 https://news.sbs.co.kr/y/?id=N1006184253

친환경 배달 용기라더니…불순물 많아 폐기물 전락 / SBS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뉴스

[변화] 생산자책임재활용 품목 확대, 기업이 책임지는 품목 17개 추가

높아지는 쓰레기에 대한 사회적 여론에 힘입어(?) 환경부는 기업이 생산한 제품의 일부를 의무적으로 재활용하게 하는 생산자책임재활용(EPR) 품목을 확대한다. 생산자책임재활용 제도란? 제품·포장재의 생산자(제조·수입업체)에게 제품·포장재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회수·재활용할

동영상

[화장품 어택] 기업의 큰 한걸음 ‘손에 손잡고’

울상방송의 지구수다에서 화장품 어택을 방송해주셨습니다. 2020년 화장품 어택의 내용이 한큐에 갈무리되어 소개되었습니다. 지구수다의 조민조 피디님 감사드려요! 지구수다 팀은 제로 웨이스트 팝업숍은 물로 자원순환 거점공간 역할을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