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 인도네시아의 에코브릭스

페트병에 플라스틱 비닐을 채워서 ‘벽돌’로 만든 에코브릭을 순천 ‘숲틈시장’과 YMCA의 노 플라스틱 카페에서 보고 신기한 적이 있었다. 그런데 인도네시아에서는 실제 벽돌에 플라스틱 폐기물 조각을 섞어 재활용 벽돌을 생산하는 기업이 있다!

아, 나도 이런 벽돌로 알맹상점 지으면 안 되겠니…. 아님 이런 벽돌 찍어내는 사업을 하고 싶다는 로망이 생긴다.

인도네시아의 사업가들은 ‘쓰레기에서 가치 창출을’이란 목표를 가지고 플라스틱 쓰레기를 꽃병, 우산, 소파 내부 자재 등으로 재활용하는 사업을 벌이고 있다.

사브리나는 가족이 하는 건축자재 사업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벽돌 생산에 꽂혔고, 친구 탄과 함께 SNS·왓츠앱 메신저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홍보 활동을 벌였다.

이들은 “매일 얼마나 많은 쓰레기를 생산하는지 알고 있느냐. 커피를 마시고, 간식을 먹고, 라면을 먹고. 그럴 때마다 나온 포장 쓰레기를 우리에게 버려달라”고 캠페인을 벌였다.

그 결과 많은 기부자가 알뜰하게 모은 포장 쓰레기를 주기적으로 보내오고 있다.

탄은 “우리는 매일 약 8만8천개의 비닐 포장지를 벽돌로 만들어 환경오염을 막고 있다”며 “지금까지 약 4t의 쓰레기로 10만 개 이상 벽돌을 생산했다”고 말했다.

출처 https://m.yna.co.kr/view/AKR20210607049000104?section=international/all

기사 출처

https://m.yna.co.kr/view/AKR20210607049000104?section=international/all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뉴스

[변화] 생산자책임재활용 품목 확대, 기업이 책임지는 품목 17개 추가

높아지는 쓰레기에 대한 사회적 여론에 힘입어(?) 환경부는 기업이 생산한 제품의 일부를 의무적으로 재활용하게 하는 생산자책임재활용(EPR) 품목을 확대한다. 생산자책임재활용 제도란? 제품·포장재의 생산자(제조·수입업체)에게 제품·포장재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회수·재활용할

동영상

[화장품 어택] 기업의 큰 한걸음 ‘손에 손잡고’

울상방송의 지구수다에서 화장품 어택을 방송해주셨습니다. 2020년 화장품 어택의 내용이 한큐에 갈무리되어 소개되었습니다. 지구수다의 조민조 피디님 감사드려요! 지구수다 팀은 제로 웨이스트 팝업숍은 물로 자원순환 거점공간 역할을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