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 서울 한복판, 다회용컵 대여 서비스 시작!

제주에 이어 서울에서도 다회용컵 대여 서비스가 시작된다. 컵 보증금을 내고 빌려 쓴 후 무인회수기에 반납하면 된다. 참 쉽죠잉?

컵 반납하기 버튼을 누르고, 회수기 안에 다회용 컵을 넣자 컵 보증금이 반환됩니다.

반납된 컵은 전문업체의 세척과 소독 과정을 거친 뒤 다시 카페에 공급됩니다.

컵은 색소와 배합제 등 첨가물이 전혀 포함되지 않은 안전한 재료로 만들어졌습니다.

우선 서울시청 주변 20여 개 카페가 이 사업에 동참했는데, 서울시는 점차 대상을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특히 다회용 컵에는 상호명 등이 전혀 표기돼 있지 않습니다.

컵을 표준화해 어떤 매장에서든 손 쉽게 반납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는게 목표입니다.

시민들은 어색해 하면서도 기대된단 반응입니다.

<신주영 / 직장인> “아무래도 텀블러를 써야겠다는 생각을 계속 하고는 있는데요. 잘 까먹게 되기도 하고 무겁기도 하다 보니까…(다회용컵을) 친환경 소재로 만들었다고 하니 조금 안심도 되는것 같고요.”

연합뉴스 2021.11.6

https://m.yna.co.kr/amp/view/MYH20211106004000038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자료

[뉴스펭귄] 산호가 온몸으로 떠안은 미세플라스틱

산호… 흐흑… 산호가 온몸으로 미세플라스틱을 흡수해서 ‘플라스틱 골격’으로 변해가고 있다고 한다…. 흐흑. 산호는 바다를 정화하는 작용을 하는데 산호초가 미세플라스틱으로 오염되면서 바다 생태계도 영향을 받는다. 최근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