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자동차 – 미세플라스틱 – 기후위기 삼각관계

자동차 합성고무 바퀴에서 떨어져 나온 미세 플라스틱이 전체 미세 플라스틱의 약 30%를 차지합니다.

그리고 이 가벼운 미세 플라스틱이 바람을 타고 날라가 북극 빙하에 이르고 표면에 달라붙어빙하의 햇빛 반사를 방해하면서 기후위기를 가속화한다고 합니다.

여름에 검정색 옷을 입으면 햇빛이 흡수되고 흰 옷을 입으면 햇빛이 반사되느 쉬운 원리를 떠올리면 쉽게 이해되지 않나요?

노르웨이 연구팀이 이를 과학적으로 밝혔습니다.

한겨레 신문의 칼럼을 공유합니다.

http://www.hani.co.kr/arti/society/environment/953688.html

구독하기
알림 받기

0 Comments
Inline Feedbacks
댓글 모두보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제목

다른 볼거리

자료

[함께 사는 길] 친환경이라며, 아니었어?

아, 그러니까 말입니다! 친환경 아니라고 합니다. 생분해 플라스틱이라며 변기에 버려도 된다던 그 물티슈, 종이상자에 붙인 채 분리배출해도 물에서 해리되어 재활용을 해치지 않는다던 그 종이 테이프

자료

플라스틱 국제협약, 시민사회 대응과 연대 강의에서 만나요~

2022년 국제사회는 플라스틱의 생산부터 폐기까지 플라스틱 오염을 줄이기 위한 플라스틱 국제협약을 마련하기로 합의하였습니다.  플라스틱 오염에 관한 신규 국제협약인데요.   2022년 하반기부터 플라스틱 오염 국제협약에 대한 정부간 협상을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

구독하기
알림 받기

0 Comments
Inline Feedbacks
댓글 모두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