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자동차 – 미세플라스틱 – 기후위기 삼각관계

자동차 합성고무 바퀴에서 떨어져 나온 미세 플라스틱이 전체 미세 플라스틱의 약 30%를 차지합니다.

그리고 이 가벼운 미세 플라스틱이 바람을 타고 날라가 북극 빙하에 이르고 표면에 달라붙어빙하의 햇빛 반사를 방해하면서 기후위기를 가속화한다고 합니다.

여름에 검정색 옷을 입으면 햇빛이 흡수되고 흰 옷을 입으면 햇빛이 반사되느 쉬운 원리를 떠올리면 쉽게 이해되지 않나요?

노르웨이 연구팀이 이를 과학적으로 밝혔습니다.

한겨레 신문의 칼럼을 공유합니다.

http://www.hani.co.kr/arti/society/environment/953688.html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Action

일회용 쓰레기에 불편함을 느낀 곳들이 다회용기 사용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병재사용운동의 ‘한살림’, 다회용기 돌봄도시락을 운영 중인 ‘중구청’, 다회용기 사내도시락 서비스를 운영하는 ‘잇그린’, 용기커피를 운영하는’아름다운커피’ 사례를 통해

자료

[서울시] 서울시 스마트맵에 제로웨이스트 지도 추가!

도시생활지도 테마 앱에 제로 웨이스트가! 두둥!! https://map.seoul.go.kr/smgis2/ 서울시가 1회용품·포장재 사용을 최소화하거나 제품을 소분·리필 판매하며 생활폐기물 줄이기에 앞장서고 있는 카페, 식당, 리필샵, 친환경 생필품점 등 70여개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