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피스 대만] 세븐일레븐의 플라스틱 감량 선언

아시아 최초 편의점 업계 최초 대만 ‘세븐일레븐’ 플라스틱 감량 선언!

세븐일레븐 대만

  • 아시아 최초의 주요 편의점 체인 2050년까지 일회용 플라스틱 단계적 폐지 시행
  • 매년 10 %까지 사용을 줄이는 것 선언

대만이 아시아 최초로 이룬 것이 많아서 배가 아프다. 아 부러워. 아시아 최초 동성혼 합법화, 99% 건설된 핵발전소 운영 정지… 그리고 이번에는 세븐일레븐 대만에서 아시아 최초, 편의점 최초로 일회용 플라스틱을 쓰지 않겠다는 선언이 나왔다.

그냥 세븐일레븐이 선언한 변화는 아니고 2여년 동안 편의점 대상으로 가열찬 캠페인과 서명운동을 진행해 얻어낸 성과다. 2년 동안 21만 명이 7-Eleven을 포함한 대만의 주요 소매 업체에게 일회용 플라스틱 감소 계획을 구현하고 재사용을 늘리도록 촉구하는 청원서에 서명했다고.  

플라스틱 운동가 인 Suzanne Lo는 “7-Eleven의 발표는 소매 업체가 음료 용기, 식품 포장 및 배달 폐기물을 포함한 플라스틱 폐기물을 줄이기 위해 과감한 조치를 취할 수 있음을 보여줍니다. 

그러나 2050년은 먼 미래이고, 더 빠른 시행이 필요합니다. 

우리는 이러한 움직임이 대만에서 시작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지만 전 세계 모든 세븐 일레븐 매장으로 확장될 것을 요청합니다. 

또한 플라스틱 문제는 다른 소재의 일회용이 아니라 재사용과 리필을 통한 일회용품 사용 감소로 나아가야 합니다.”

https://www.greenpeace.org/eastasia/blog/6555/7-eleven-taiwan-announces-phase-out-of-single-use-plastics-a-first-in-asia/?fbclid=IwAR3Qkj4sHK06K3TBd4ulrAZgL6mBWuVCbYEzAb0O3t9UhSNeqX3oQAT49pU

지난 1 년 동안 세븐일레븐 대만에서는 4개 매장의 다회용 컵 대여 시스템과 18개 매장에서 재사용 가능한 용기 반환 스테이션을 포함, 플라스틱 폐기물을 줄이기 위한 파일럿 프로그램 을 시작했다고 한다.

그렇다면 이제 우리도?

기사 보기

https://www.greenpeace.org/eastasia/blog/6555/7-eleven-taiwan-announces-phase-out-of-single-use-plastics-a-first-in-asia/?fbclid=IwAR3Qkj4sHK06K3TBd4ulrAZgL6mBWuVCbYEzAb0O3t9UhSNeqX3oQAT49pU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자료

[전시] 서울은 미술관: 병뚜껑에서 화분으로!

알맹상점 망원과 서울역 리스테이션에서 모은 병뚜껑은 로우리트콜렉티브, 플라스틱 방앗간으로 전달돼 새로운 물건으로 탄생한다. 이번 달에는 공공미술 ‘서울은 미술관’을 준비하는 국민대 건축대학에 녹색뚜껑을 보냈는데, 글쎄 아래처럼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