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신문] 미세플라스틱, 뇌에 쌓여 신경독성물질 된다

동물실험에 사용된 쥐도 안타깝고, 미세플라스틱이 뇌에 쌓여 신경독성물질로 작용한다는 사실도 안타깝고.

미세플라스틱을 섭취 안 하는 길은 플라스틱 사용을 근본적으로 줄이는 것 뿐!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바이오융합연구부 최성균·이성준 박사팀은 입으로 들어온 미세플라스틱이 뇌 안에 축적돼 신경독성 물질로 작용한다는 사실을 동물 실험 등을 통해 규명했다고 27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오브 더 토털 인바이런먼트’ 최신호 온라인판에 실렸다.

연구팀이 알아본 건 미세 플라스틱의 구체적인 위험성이다. 연구팀은 크기 2㎛(마이크로미터, 1㎛는 100만 분의 1m) 이하의 미세플라스틱을 7일 동안 실험용 생쥐에게 입을 통해 투여했다. 그랬더니 신장과 위, 특히 뇌까지 미세플라스틱이 침투해 쌓이는 모습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위험한 물질이 뇌 안으로 파고 들지 못하게 하는 ‘혈액-뇌 장벽’마저도 2㎛ 이하 미세 플라스틱은 돌파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연구진은 뇌 속에서 면역기능을 담당하는 ‘미세아교세포’에 미세플라스틱이 많이 쌓인다는 점을 발견했다. 2㎛ 이하 미세플라스틱이 미세아교세포의 세포질에 축적돼 수십 시간 뒤에는 세포증식능력을 현저히 떨어뜨린다는 것이다.

경향신문 2021. 10.27

원문보기:
https://www.khan.co.kr/science/science-general/article/202110271219001?fbclid=IwAR1s_YmEqET9tnDMt1amCENlTmE0Y3l7kyyLmtwpzipJFV0m3nK8yp_KeE4#csidxee79be22fb240e1844ba89c18eda215

댓글 남기기

플라스틱프리 뉴스레터 구독하기

새로운 업데이트 소식을 이메일로 구독하세요

다른 볼거리

자료

[뉴스펭귄] 산호가 온몸으로 떠안은 미세플라스틱

산호… 흐흑… 산호가 온몸으로 미세플라스틱을 흡수해서 ‘플라스틱 골격’으로 변해가고 있다고 한다…. 흐흑. 산호는 바다를 정화하는 작용을 하는데 산호초가 미세플라스틱으로 오염되면서 바다 생태계도 영향을 받는다. 최근

플라스틱 프리 함께하기

강연, 상연, 연대 문의